"저장형 CCTV 설치로 소중한 농산물을 지켜요"
상태바
"저장형 CCTV 설치로 소중한 농산물을 지켜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농촌지역 통합안전망 관리체계 구축사업 추진 

서귀포시가 농산물 절도예방을 위해 블랙박스형 폐쇄회로(저장형 CCTV)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서귀포시는 농촌지역 농산물 절도 예방과 안심영농 기반 구축을 위한 2024년 농촌지역 통합안전망 관리체계 구축사업(저장형 CCTV)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서귀포시를 비롯해 농협과 경찰서간 협업을 통해 농산물 도난 방지를 위한 CCTV설치로 치안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서귀포시와 농협중앙회 서귀포시지부가 예산을 지원하고, 서귀포경찰서는 지역 간담회 및 범죄 분석 자료 등을 통해 설치 장소를 선정해 농가 소유주의 동의를 받아 농지 주 출입구 및 농산물 창고등에 설치한다. 그 주변에는 설치안내 현수막을 게시한다.

농산물 도난 사고가 발생할 경우, 112에 신고하면 범죄가 발생한 지역에 설치된 저장형 CCTV의 메모리카드를 경찰이 분석해 범죄 해결에 이용한다.

실제로 저장형 CCTV가 서귀포 전역에 설치된 이후 절도 발생 건수가 감소했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남원읍 일대 저장형 CCTV 시범설치(26곳) 후 2022년 총60곳 설치로 확대되면서 절도 발생률이 감소(17.2%)했다. 

통합안전망 관리체계 구축 사업으로 2023년까지 서귀포시 전역에 2021년 65곳, 2022년 59곳, 2023년 47곳으로 총 171곳에 설치 했다. 

올해는 서귀포시와 농협중앙회에서 각각 예산 1000만원을 지원해 약 25곳에 설치할 계획이다. 범죄 예방 효과가 높은 만큼  부족한 예산은 추경 등을 통해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농가들이 정성을 다해 키운 소중한 농산물을 도난당하는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서 및 농협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저장형 CCTV는 블랙박스 형태로 영상기록을 자체적으로 5일간 보관할 수 있다. 400만 화소로 화질이 비교적 양호하며, 인터넷 연결없이도 랜선을 이용하면 현장에서 곧바로 영상 확인도 가능하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