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아내와 다툰 뒤 가스밸브 자른 남편...주민들 긴급 대피
상태바
제주, 아내와 다툰 뒤 가스밸브 자른 남편...주민들 긴급 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가스 방출혐의로 30대 남편 구속

제주에서 아내와 다툰 뒤 가스밸브를 잘라 가스를 방출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가스 방출 혐의로 30대 남성 ㄱ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ㄱ씨는 지난 20일 오후 9시쯤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빌라에서 가스 밸브를 자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ㄱ씨는 아내와 다툰 뒤, 아내가 집을 비우자 가스 밸브를 가위로 자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귀가한 아내가 가스 밸브가 잘린 것을 확인하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과 경찰은 가스 폭발 우려가 있다고 판단, 빌라 가스 공급을 막고 주민 30여명을 대피시켰다.

경찰은 당시 집 안에 있던 ㄱ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는데, 법원은 22일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를 들어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조사 결과 ㄱ씨는 아내와 경제적인 문제로 다투다 아내가 집을 나간 사이 술을 마시고 가스 밸브를  자른 것으로 나타났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