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소유 옛 노형파출소 부지 개발 사업자 재공모
상태바
제주관광공사 소유 옛 노형파출소 부지 개발 사업자 재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공모 단독 응찰...8월20일까지 사업신청 접수
제주관광공사가 소유한 옛 노형파출소 부지.
제주관광공사가 소유한 옛 노형파출소 부지.

10년 넘게 방치되고 있는 제주관광공사 소유의 옛 노형파출소 부지 민간 투자 개발 사업자 선정이 오는 8월 이후로 미뤄졌다. 공모 결과 단독 응찰해 재공모에 들어갔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시 노형오거리 토지 활용 민간 투자사업에 대한 사업신청자 접수를 최근 마감한 결과 단독 응찰이 되면서 공모지침서에 따라 재공모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공모기간은 이날부터 오는 8월20일까지 4개월간이다. 공사는 재공모 역시 단독 응찰로 마감될 경우 추가적인 재공모 없이 민간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민간투자자가 공사 소유의 해당 토지  407.6㎡(제주시 노형동 903-4)에 BOT(Build–Operate–Transfer)방식으로 건축물을 지어 일정 기간 사용.수익을 보장받고 이후 공사에 무상 양도하는 조건이다.

건축물의 사용 및 수익 기간은 최소 20년에서 최대 30년 범위에서 민간투자자가 제시하면 된다.

공사는 건축물 외관에 미디어파사드, 옥외광고(디지털 광고)를 적용하고, 내부에 제주관광안내센터를 조성하도록 하는 것을 필수요건으로 제시했다. 미디어파사드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노형 도심 야경의 볼거리를 더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옥외광고는 일정비율을 공익광고로 게시하도록하고, 제주관광안내센터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공간을 조성토록 했다. 공공성 확보를 감안한 요건이다.

해당 부지는 관광공사가 수익사업을 위해 2012년 제주도에 14억4087만원을 주고 소유하고 있는 토지다. 공사는 소유권 확보 후 민자투자를 통한 호텔사업을 추진했으나 특혜 논란이 일면서 사업이 취소됐다.

이후 공사는 다각적인 활용 방안을 강구해왔으나 제도적.재정적 한계에 부딪힘에 따라 민간투자를 통한 사업추진으로 방향을 정하고, 사업자 공모를 추진했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재공모에 사업신청자가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할 것”이라며 “제주의 대표 상권인 노형오거리에 최신 트렌드에 맞는 건축물을 신축함으로써 도민과 관광객, 이용객의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무능,,구속하라 2024-04-22 12:59:18 | 14.***.***.55
노후계획도시 특별법과 시행령은ㅡ<일도, 연동, 서호.일산. 분당.전국 108개지역)공포되어 .
4월27일부터 시행된다.
ㅡ<주택+상가+아파트> 대지을 합쳐서.도로폭 25m기준. 블럭단위 통합정비 원칙적용된다
■전체면적: 재구획.재개발.재배치

ㅡ서울.경기도에선.
주민설명회및 의견수렴완료.조합원 동의율
7~80%,설계서 35층 초안공람.고도제한
대폭 완화,조례 의회협의.자금12조지원

ㅡ제주도청은 국토부에서 행정서류가 접수되었으나.무관심..무능한 도지사로 인해..
■아파트 재건축만 해당된다고 무지한생각중
.주택.상가지역을 특별법지역에서 제외시키려고, 또한 시행령 공포되었는데. 모른다고 의회에
허위로 답변을 한다
..벌금:백만원이상.구속우려로.특별법 업무준비 포기.방치한다는 생각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