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역아동센터 체험놀이 한마당 행사, 성황리 개최
상태바
제주 지역아동센터 체험놀이 한마당 행사, 성황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회 지역아동센터 체험놀이 한마당'가 주말인 20일 제주시 한림체육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제주특별자치도 지역아동센터연합회(회장 허정례)가 주관한 이번 체험놀이 한마당은 지역아동센터의 어린이들이 서로 교류하고 협동하며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도내 64개 지역아동센터의 어린이와 종사자를 비롯해 오영훈 제주도지사,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등 7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식전 문화공연에서는 늘푸른지역아동센터의 우쿨렐레 연주와 샘솟는지역아동센터의 케이팝(k-pop) 댄스, 그리고 구좌어린이합창단의 특별공연이 펼쳐졌다.

지역아동센터연합회 허정례 회장은 구좌어린이합창단이 내년 2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피렌체 국제합창대회’에 참가한다고 소개하고 “구좌어린이합창단이 국제무대에서 제주도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응원했다.

어린이들을 위한 △벼룩시장 △계란판 탁구 △토탈 공예 △캘리그라피 △아이스크림 양말 만들기 △얼굴 그리기 등 체험활동 부스와 함께 심폐소생술 체험 및 세월호 제주 기억관 부스도 마련됐다.

이날 박진옥 빛과소금지역아동센터 시설장, 이정희 우도지역아동센터 시설장, 이세빈 모슬포지역아동센터 생활복지사 등 3명 제주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

박진옥 시설장은 “지역아동센터는 지역사회와 연계해 부모들이 미처 다하지 못하는 부분을 채우고 우리 아이들이 대한민국을 이끌 인재로 키우는 중요한 시설”이라며 “올해 6월말 퇴직 이후에도 다른 선생님들이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하우를 전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오영훈 지사는 “모든 제주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서 제주도와 대한민국의 주인으로 잘 성장하길 바란다”며 “제주도정은 우리 아이들의 내일과 미래를 늘 응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역아동센터는 아동들에게 보호와 교육, 정서적 지원, 문화활동 등을 제공하는 든든한 아지트로 제주지역에서 총 64개소(제주시 36, 서귀포시 28)가 운영 중이다. 1670여명의 아동이 이용하고 있으며, 종사자는 140여 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