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8기 후반기 제주시장-서귀포시장 공모 착수...누가 낙점될까
상태바
민선8기 후반기 제주시장-서귀포시장 공모 착수...누가 낙점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부터 5월 7일까지 응시원서 접수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30일부터 5월7일까지 민선8기 후반기 양 행정시를 이끌어 갈 제주시장과 서귀포시장 공개모집 응시원서를 접수한다고 19일 밝혔다.

행정시장은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및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 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의해 개방형 직위로 운영하며 일반직 2급 또는 이에 상당하는 일반 임기제 공무원으로 보직 가능하다.

현재 강병삼 제주시장과 이종우 서귀포시장의 임기는 당초 올해 8월말까지이나, 7월 예정된 도·행정시 하반기 정기인사, 2025년도 예산안 편성 등 민선 8기 후반기 도정이 성공리에 추진되도록 6월말에 조기 사직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번 공개 모집 절차가 추진됐다.

응모 자격 요건은 일정한 학력 또는 자격증 소지자, 공무원 또는 민간 근무·연구경력이 있는 자로서 주요한 경력·실적 요건으로는 △박사학위 소지자로서 공무원 또는 민간 근무 경력 10년 이상인 자 △공무원으로서 2급 상당 3년, 3급 상당 5년 이상 근무한 자 △민간분야에서 4년 이상 근무·연구 및 부서단위 책임자 경력이 있는 자 등이다.

원서 접수 이후 행정시장 선발시험위원회에서 형식 요건과 적격성 심사를 통해 2명 내지 3명을 선발하고, 도 인사위원회에서 임용후보자 순위를 결정해 제주도지사에게 추천한다.

제주도지사는 인사위원회에서 추천된 자 중에 행정시장 후보자를 지명하고 이후 도의회 인사청문회 과정을 거쳐 최종 임용이 이뤄진다.

새로운 행정시장의 임기는 오는 7월부터 2026년 6월 30일까지 2년이다.

한편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지난 4일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제가 볼때 (후반기 행정시장은)마지막 행정시장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라며 "마지막 행정시장의 임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행정체제 개편을 성공시킬 수 있는 행정력을 보여주실 수 있는 분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오 지사의 이같은 발언은 후반기 행정시장을 공직자 출신 인사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벌써 2024-04-20 18:31:46 | 122.***.***.155
알아지켜 누군지.
제주시에는 J, 서귀포에는 P모씨일껄

일도지구.속도를 내라 2024-04-19 10:01:47 | 14.***.***.188
노후계획도시 특별법과 시행령은ㅡ<일도, 연동, 서호.일산. 분당.전국 108개지역)
공포되어 4월27일부터 전국적, 공통적으로 시행된다.주택과 아파트을 합쳐서.도로폭 25m기준. 블럭단위 통합정비 원칙 적용된다

ㅡ서울.경기도에선 도지사가 주축이되고.
시청에선 주민설명회개최.의견수렴 완료.
조합원동의율7~80%,설계서 아파트 35층초안공람중.고도제한 완화,,조례(안)의회 협의

ㅡ제주도청은 국토부에서 행정서류가 접수되었으나.무관심..무능한 도지사로 인해
..시행령도 공포된지 언제인데도.ㅋㅋㅋ몰라.
..오무능 혼자만 제주지역을 특별법적용지역에서 제외시키려고, 또한 시행령 공포여부도 모른다고 의회에 허위로 답변을 한다
..구속우려..공상으로 업무준비 포기.방치한다는 생각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