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광철 후보 "민심 회초리 달게 받을 것...제주 위해 역할 하겠다"
상태바
고광철 후보 "민심 회초리 달게 받을 것...제주 위해 역할 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광철 후보.
고광철 후보.

제22대 총선에서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했으나 낙선한 국민의힘 고광철 후보는 11일 이번 선거 결과와 관련해 입장문을 통해 "민심의 회초리를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고 후보는 "제주의 미래발전을 위해 헌신과 봉사를 하고자 했던 간절한 바람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모든 것은 ‘다 저의 탓’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 여러분과 제주시민 여러분께서 주신 민심의 회초리를 달게 받겠다"며 "아울러 문대림 후보의 당선을 축하드린다. ‘위기’라는 긴 어둠에 갇힌 우리 제주에 희망과 미래, 그리고 삶의 풍요를 바라는 도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정치를 펼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선거기간 동안 저, 고광철에게 진심 어린 질책을 주시고, 또한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많은 분들의 마음을 잊지 않겠다"며 "언제나 어디서나, 내 고향 제주를 위한 일에는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