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광철 후보, 문대림 후보 고발..."JDC이사장때 일감 몰아주기 의혹"
상태바
고광철 후보, 문대림 후보 고발..."JDC이사장때 일감 몰아주기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광철 후보가 8일 문대림 후보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고광철 후보가 8일 문대림 후보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4.10총선 제주시갑선거구 국민의힘 고광철 후보가 같은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에 대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 재직시절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 후보는 8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후보를 배임 및 부패방지 권익위법 위반 등으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문 후보는 JDC이사장으로 재임하며 비상임이사 ㄱ씨와 공모해 일감을 발주하고, 이 사업을 ㄱ씨의 남편 ㄴ씨 명의로 수주한 의혹이 있다"라며 "다른 사업은 제3자에게 수주토록 한 뒤, ㄱ씨가 대표로 있던 업체에서 실질적으로 과업을 수행했다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후보와 ㄱ씨는 민주당 인사로서 친분 관계가 두텁다"라며 "ㄱ씨가 2018년 6월부터 수년간 JDC 비상임이사 등을 맡던 기간 ㄴ씨가 대표로 있던 단체가 수주한 2개 사업의 예산은 6억9600만원과 지원금 8억원 총 15억여원의 사업을 수주받았다"라고 말했다.

고 후보는 "ㄱ씨가 운영하는 업체와, ㄴ씨가 대표로 있는 업체의 주소와 팩스가 같다"라며 "유튜브 영상을 보면 ㄱ씨가 JDC가 발주한 사업에 전문가로 등장했다. 남편 명의로 수주하고 실질적으로 ㄱ씨가 모든 일을 지휘하며 과업을 수행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JDC의 주요 사업 중 2~3개 사업을 ㄱ씨가 JDC비상임이사 등으로 있을때 수주했다"라며 "JDC실무자가 이러한 비리 문제를 제기했다는 이유로 인사이동 됐다는 이야기도 듣고 있다"라고 말했다.

고 후보는 고발장을 통해 "이 모든 연결고리에 의한 친소관계에 따라 일감을 몰아주고 도움받는 지도층 인사들의 커넥션과 유착관계를 밝혀달라"라며 "범죄 혐의가 드러나면 강력히 처벌해 달라"라고 요구했다. <헤드라인제주>

고광철 후보가 8일 문대림 후보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고광철 후보가 8일 문대림 후보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