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을] 강순아 후보 "전세버스 노동자 권리 되찾는데 최선 다할 것"
상태바
[제주시을] 강순아 후보 "전세버스 노동자 권리 되찾는데 최선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대 총선 제주시 을 선거구의 녹색정의당 강순아 후보는 3일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제주전세버스유니온과 간담회를 갖고 "전세버스 노동자들의 권리를 되찾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고홍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제주전세버스유니온지회장은 강 후보에게 전세버스 노동자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책제안서를 전달했다. 

정책제안서에는 △불법 지입구조 폐기 및 개별 전세버스 운영 보장 △제주특별법 개정으로 제주도내 전세버스 수급정책 실시 △지입피해사례 전수조사 및 관계법령 개선 등이 담겼다. 

고 지회장은 “제주 관광산업에서 없어선 안 될 전세버스 노동자들이 불법 지입구조로 빚더미에 앉아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면서 “잘못된 제도를 개선해 전세버스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강순아 후보는 “법률상 허점으로 전세버스 노동자들은 의무만 떠앉고 노동자들의 권리는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투명인간 취급받는 전세버스 노동자들의 권리가 지켜질 수 있도록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무일푼으로 쫒겨나는 버스기사들의 울분이 감히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의 화려한 관광산업 속에 전세버스 노동자들이야 말로 고 노회찬 의원이 말한 제주 관광산업의 ‘투명인간’”이라면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주도 여객자동차운수사업 조례 등 관계법령을 면밀히 검토하여 전세버스 노동자들의 지위와 권리를 되찾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