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행방불명인 묘역 찾은 유족들, "시신이라도 찾았으면..."
상태바
제주4.3 행방불명인 묘역 찾은 유족들, "시신이라도 찾았으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지석 앞 눈물...현장 채혈 동참
4.3행방불명인 유가족들이 표지석을 살펴보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4.3행방불명인 유가족들이 표지석을 살펴보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일인 3일 4.3평화공원 행방불명인 묘역을 찾은 유족들은 실종된 가족들의 이름이 적힌 표지석 앞에서 눈시울을 붉혔다.

유족들은 표지석 앞에 앉아 제사를 지내고, 표지석을 닦으며 4.3당시 사라진 아버지와 할아버지, 형님 등 가족들의 시신이라도 발견되기를 기원했다.

또 행불인 묘역 한켠에 마련된 유가족 현장 채혈 부스에서 채혈에 동참하기도 했다.

큰아버지가 행방불명된 김우찬 씨는 "나중에 전해 들은 이야기는 큰아버지께서 경계근무를 섰는데 그날 침투가 되서 전선이 뚫렸다. 그래서 당시 근무를 선 사람들 모두 무장공비 아니냐며 제주공항에서 총살 당했다고 들었다"며 "하지만 아직 시신을 못찾아서 행방불명으로 되어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당시 큰아버지께서 결혼을 하셨었는데 신혼이었고, 나중에 알고보니 큰어머니가 임신 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큰아버지께서 집집 마다 한 명 나오라고 할 때마다, 본인이 나가셨고, 동생은 나가지 말라고 하셨다"며 "그래서 동생인 아버지께서 형이 행방불명되시고 나서 많이 슬퍼하셨다"고 덧붙였다.

4.3행방불명인 유가족들이 표지석을 살펴보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4.3행방불명인 유가족들이 표지석을 살펴보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행방불명인 유족들이 현장채혈에 참여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행방불명인 유족들이 현장채혈에 참여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시아버지가 행방불명된 오순옥 씨는 "가족들에게 들은 것이 없다"며 "워낙 식구들이 많아서 4.3 때 가족들 희생이 많았다"고 말했다.

오 씨는 "이맘 때만 되면 많이 슬프다"며 "친정 쪽에서도 4.3 당시 희생이 있어서 더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아버지가 행방불명된 오순자 씨는 "할아버지가 말씀하셨는데 사복 입은 사람이 경찰인지, 아닌지 모르겠지만 그 사람들이 조사할게 있다며 아버지를 데려가셨다"고 말했다.

이어 "며칠 후에 아버지 찾으러 가니 구타하고 면회도 허락을 안해줬다"며 "나중에 아버지가 대구형무소에 있다는 이야기 들었고, 6.25 때 인지 아버지를 총살 시켰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덧붙였다.

오 씨는 "아버지 얼굴도 모르고 사진도 없고 억울하다"며 "아버지께서 혹시나 살아돌아올까 할아버지께서 매일 식사 때 마다 아버지 밥, 물 준비하셨다. 할아버지가 많이 고생하시다가 돌아가셨다"고 눈물을 훔쳤다. <헤드라인제주>

ⓒ헤드라인제주
4.3희생자 유가족이 위령탑 희생자 명단을 살펴보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4월은 빨간색 옷을 입지말라 2024-04-03 18:52:29 | 14.***.***.188
제주43.. 피의 사건일이다.....
ㅡ빨간색 옷입는 행위는 43을 부정하는 행위다
선거기간중에 빨간색 옷을 입는자는 ,,빨치산 출신 후예들로 생각하여.낙선 시킵시다..
제주에서 추방대상 1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