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4⋅5등급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신청 증가...전년비 74.8%↑
상태바
서귀포시, 4⋅5등급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신청 증가...전년비 7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노후경유차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의 근원적 저감을 위한 '2024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접수결과, 3월 말 기준 755건이 접수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32건 보다 74.8%(323건) 증가한 규모다.

주요 증가 사유로는 지난해 조기폐차 대상에서 제외했던 △차량 출고 시 4등급 DPF(배출가스 저감장치) 장착 차량 포함 △4⋅5등급 대상차량 노후에 따른 차량 교체 수요 증가 △대상차량 차주의 친환경 보호 및 교체 의지 등으로 분석된다. 

서귀포시의 올해 조기폐차 사업예산은 41억6200만원(국비50%, 도비50%)이다. 이는 지난해 사업예산 33억3800만원보다 24.7% 증가한 규모이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대상은 배출가스 4·5등급 경유자동차 및 건설기계 등이다. 사업비 지급은 폐차 보조금과 신차구입(경유차량 제외) 시 추가 보조금을 지원한다. 

신청은 오는 30일까지 인터넷(자동차 배출가스 누리집 http://www.mecar.or.kr), 등기우편(한국자동차환경협회), 거주지 읍면동 방문 접수 등의 방법으로 가능하다.

한편, 서귀포시는 작년에 1335대의 차량에 대해 보조금 20억6400만원을 지원했다. 

서귀포시 김군자 기후환경과장은 "경유자동차를 폐차할 의향이 있는 경우, 폐차 전에 반드시 조기폐차 대상인지 확인하고 진행할 것"을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