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희생자 기리는 '4월 걸상', 광주 광산구에 설치
상태바
제주 4.3 희생자 기리는 '4월 걸상', 광주 광산구에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지부에 4.3 조형물 설치 최초 사례
(사진=오월걸상위원회) ⓒ헤드라인제주
광주 광산구 광산문화예술회관 광장에 설치된 4월 걸상 (사진=오월걸상위원회) ⓒ헤드라인제주

제주 4.3 희생자를 기억하는 '4월 걸상'이 광주 광산문화예술회관 광장에 설치됐다. 제주가 아닌 육지부에 4·3 조형물이 세워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권연대 오월걸상위원회는 2일 광주 광산구 광산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4.3 희생자를 기억하는 '4월 걸상' 제막식을 개최했다.

제막식에는 김희중 대주교, 강우일 주교, 박병규 광산구청장, 제주 4.3유족회, 5.18 기념재단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설치된 조형물은 제주에서 활동하는 강문석 작가의 작품으로 작품명은 '민중의 힘'이다. 제주 4·3 학살의 상징인 총알이 꺾인 모습을 형상화했으며, 꺾인 총알 밑에는 민중의 힘을 상징하는 제주 몽돌을 놓였다. 몽돌은 하천을 구르고 굴러 바다까지 이르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작고 둥글고 매끈하게 변한다. 조형물 속 몽돌은 거친 시간을 견뎌내며 작아졌지만 결국 민중의 힘이 모여 폭력을 견디고 이겨낸 것과 같은 뜻이 담겼다. 

의자가 되는 총알이 꺾인 단면 위에는 제주 4.3의 상징인 동백꽃을 동선으로 각인했고, 그 옆에는 '제주 4.3, 오월 광주'라는 글귀를 새겨졌다. 민중의 힘은 어떤 폭력도 이겨내고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획득하고, 유지하고, 확산한다는 의미가 담겼다. 아울러 일상의 '기억 공간'이자 '쉼의 장소'에 작품을 설치해 누구나 앉아 쉬면서 4·3과 5·18을 생각할 수 있도록 했다.

4월 걸상의 건립 비용은 전액 시민 모금으로 이뤄졌고, 광주 광산구청은 조형물 설치 장소를 제공했다. 모금에 참여한 광주 시민들은 지난해 5월 서귀포시청 앞에 '오월걸상'을 설치한 것에 대한 감사함을 표하기 위해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월걸상위원회 관계자는 "현대사의 비극인 4.3과 5.18을 함께 기억하자, 같이 연대하자는 의미에서 4월 걸상을 세우게 됐다"며 "지난해 서귀포시청에 5.18을 기억하는 5월 걸상이 설치돼 제주가 광주를 품어준 것처럼, 이번에는 광주에 4.3을 기억하는 4월 걸상을 설치함으로써 광주가 제주를 품은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헤드라인제주> 

(사진=오월걸상위원회) ⓒ헤드라인제주
강우일 주교, 김희중 대주교를 비롯한 제막식 참가자들이 4월 걸상에 앉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오월걸상위원회)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43 2024-04-03 07:00:23 | 222.***.***.28
43배치를 안달고 43행사장에 참여한 원희룡 생각나네...
ㅡ원희룡 비서출신,,아라동 도의원 후보자로 나가신다ㅡㅡ반드시 낙선m

43가해자 후배와 43피해자 도민 후예간에 결전을 하는데
단체서 넘은 조용하네요,,공식 질의,오늘 기대합니다

4월은 빨간색 옷을 입지말라 2024-04-02 16:39:03 | 14.***.***.188
제주43.. 피의 사건일이다.....
ㅡ빨간색 옷입는 행위는 43을 부정하는 행위다
선거기간중에 빨간색 옷을 입는자는 ,,빨치산 출신 후예들로 생각하여.낙선 시킵시다..
제주에서 추방대상 1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