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의사 집단행동 대응 비상진료대책 추진
상태바
제주도, 의사 집단행동 대응 비상진료대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의 150명 중 142명 출근 안해...공공의료기관 연장 근무

정부와 의사협회가 의대증원을 놓고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면서 제주도의 의료대란이 점차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내 의료공백을 막기 위해 공공의료기관이 비상진료에 들어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정부가 전공의 복귀시한으로 제시한 2월 29일이 지났는데도 대다수가 미복귀함에 따라, 도민 의료불편을 최소화하고자 6일부터 공공의료기관 비상진료를 실시한다.

4일 기준 제주지역 전공의 150명 중 142명이 근무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비상진료 대상 시설은 서귀포의료원과 제주의료원, 제주권역재활병원 3곳이다.

이와 함께 도내 보건소 등 보건기관은 개원가 집단휴진 시점에 맞춰 평일 연장 진료 등 단계별 비상진료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복지부 소관 수련병원인 제주대병원, 제주한라병원의 업무 미복귀자에 대해 5일 복지부와 합동으로 현장 점검하고, 지방자치단체 소관 수련병원은 6일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장점검을 통해 전공의 복귀 여부를 확인한 뒤 미복귀자는 보건복지부 방침에 따라 행정처분 및 고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건강실장은 “의료불편을 겪는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전공의들은 의료현장으로 신속하게 복귀해주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제주도는 응급환자가 신속한 처치를 받을 수 있도록 중증 응급의료기관과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의대 2024-03-05 11:52:23 | 210.***.***.178
돈에 미친 "전공의" 구속,면허정지하라
전국적으로 상급 종합병원 5군데를 제외하면 큰 문제 없다
ㅡ 2급 종합병원,동네의원,전문의,한의사 정상 운영중입니다
ㅡ전공의가 "전문의 시험응시 영구박탈",개업불가,,법 개정하라
ㅡ전공의 역할을 간호사에게 권한 줘라

전국 의대 3,500명.제주의대 300명증원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