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2030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재열람 실시
상태바
서귀포시, '2030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재열람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검토결과 199건 중 51% 수준 반영...내달 13일까지 검토의견 재열람

서귀포시는 28일부터 오는 3월13일까지 '2030 서귀포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을 재열람한다고 밝혔다.

'서귀포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은 지난해 11월22일부터 12월13일까지 1차 열람을 실시한 결과 총 357건의 주민의견이 제출됐다. 

주요의견은 주거지역 및 상업지역 확장, 계획관리지역 변경, 자연취락지구 신설 및 확장, 도시계획도로 신설 등으로 민원내용별로 구분하면 총 199건으로 집계됐다. 여건 변화 반영 및 주민 민원 해소를 위해 재정비(안)에 반영한 비율은 51% 수준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2030 서귀포 도시관리계획 재정비를 추진하면서 변화된 도시계획트렌드 반영, 새롭게 수립된 상위계획 일관성 유지, 시가지 확산 및 주거지역 종상향 최소화, 주민민원 해소 등의 기본원칙을 준수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재열람은 주민의견 검토 결과를 반영하는 사항에 대해 주민의견을 다시 청취하기 위해 실시된다. 

재정비(안)은 서귀시청(도시과)이나 가까운 서귀포시 지역 주민센터나 읍‧면사무소에서 열람하고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서귀포시 도시관리계획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10년단위로 수립하는 법정계획이다.  5년마다 용도지역‧용도지구 및 도시계획시설 등에 대해 타당성을 재검토하는 한다. 

2030 서귀포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용역은 2021년 5월 착수한 가운데, 그동안 읍면동 주민설명회, 사전 주민의견 수렴, 전문가 자문회의, 제주도・행정시 통합 워크숍,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쳤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번 도시관리계획 재정비를 통해 변화된 지역사회 여건을 반영하고 불합리한 사항을 개선해 서귀포시 장기 도시 미래상을 구축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호지구.속도내라 2024-02-28 12:44:33 | 219.***.***.202
4월 27일 시행,, ㅡ 주택과 아파트지역을 합쳐 블럭단위 통합 72층 가능
● 1기 신도시 특별법 <일도, 연동, 서호. 일산. 분당.전국 108개지역)
ㅡ 안전진단 면제
ㅡ법25조 건축규제완화로 용도지역(1종, 2종, 3종)을 "주거지역" 단일 명칭개정
ㅡ용적률은 조례에 불구하고 국토계획이용법 상한(500%)의 1.5배 상향
: 특별정비구역은 750% 까지 추가적용
ㅡ건폐률 : 조례에 불구하고 70% 일괄적용

● 서호지구:4개 구역으로구획,통합정비<재구획.재개발.재배치>
ㅡ 도로폭 25 미터 이상 도로로 구획된 블럭단위 통합 원칙
ㅡ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제11조 제1항 2호: 상업'업무지구의 복합 고밀지역<특별정비구역>에 지정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