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FTA기금 고품질감귤 생산시설 현대화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제주시, FTA기금 고품질감귤 생산시설 현대화사업 본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귤 비가림하우스 등 15개 사업에 156억 원 투입

제주시는 FTA 등 시장개방에 대응한 감귤 산업의 기반 구축을 위해 2024년 FTA기금 고품질감귤 생산시설 현대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 사업은 총156억 원(기금20%, 지방비30%, 융자30%, 자담20%)을 투입한다.

지난해 10월 감귤 비가림하우스 등 15개 사업에 491농가(124억 3138만 원·174.7ha·61대)가 신청했다.

제주시는 FTA기금사업 추진협의회 심의를 거쳐 요건에 맞는 신청자를 사업대상자로 선정해 이달 말까지 보조금 교부 결정 과정을 거친 후 본격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제주시에서는 6개 사업 추진과 예산 배분, 사업관리 및 지도·감독 등 사업을 총괄하고 농·감협에서는 9개 사업을 추진한다.

향후 잔여 예산에 대해서는 감귤원 원지정비 사업 목표 물량인 33ha를 달성할 수 있도록 추가 신청을 받아 불량품종 및 노령수의 품종갱신을 통해 고품질 감귤 생산이 가능한 과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시는 지난해 FTA기금 고품질감귤 생산시설 현대화사업으로 총사업비 112억 1,45만 원을 투입해 감귤 비가림하우스 등 15개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현호경 제주시 농정과장은 "FTA기금 사업을 통해 일반 관행재배 감귤과는 차별화 된 고품질 감귤 생산 확대로 소비자의 입맛도 잡고 감귤농가의 소득상승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