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1일부터 신청 접수
상태바
제주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1일부터 신청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2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2024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신청·접수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공익직불제는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위해 일정 자격을 갖추고 준수사항을 이행하는 농업인에게 직불금을 지급하는 제도이다. 

지난해 공익직불금 등록정보와 올해 농업경영체 등록정보에 변동이 없어 농식품부에서 카카오톡 또는 문자를 수신한 비대면 간편신청 대상 농업인은 스마트폰, ARS(1334-내선1)로 2월 1일부터 29일까지 간편하게 등록할 수 있다.

비대면 신청을 못했거나 신규 신청 또는 2023년도와 신청 유형을 달리하는 농업인은 3월 4일부터 4월 30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면동을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중소농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소농직불금 지급단가가 10만 원(120→130만 원) 인상된다.

소농 직불금은 농지요건 1000~5000㎡, 농업 외 종합소득 2000만 원 미만 등 8가지 자격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제주시는 지난해 기본형 공익직접지불사업으로 1만7856농가, 220억 1100만 원의 직불금을 지원한 바 있다.

현호경 농정과장은 “올해부터 소농직불금 지급단가가 10만 원 인상돼 농가의 혜택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공익직불금 신청 대상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사업신청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