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참여환경연대 '그래도, 살아간다 : 서광로 가로수길 세밀화 전시회'
상태바
제주참여환경연대 '그래도, 살아간다 : 서광로 가로수길 세밀화 전시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2일, 창작공간 낭썹

사단법인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창작공간 낭썹(제주시 관덕로6길 11, 2층)에서 '그래도, 살아간다 : 서광로 가로수길 세밀화 전시회'를 갖는다. 

이번 전시회는 제주시 광양사거리에서 신제주입구 교차로까지 이르는 약 3.6km 구간으로, 버스중앙차로제 공사 진행에 따른 가로수 제거 현장이 담겼다.

전시회 첫날에는 세밀화 그리기에 참여한 17명의 그리너들은 그림 소개와 함께 서광로, 정실마을 월정사 구실잣밤나무 가로수길을 지키자는 선언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관람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관람객 선착순 300명에게는 서광로 가로수길 세밀화 컬러링북이 무료로 배포된다. 

참여환경연대 관계자는 "전시회에 참여한 그리너들은 가로수 잎 하나, 가로수 옆 풀꽃 하나하나를 자세히 살펴 가로수가 겪는 아픔과 우리에게 주는 기쁨을 체감했다"며 "전시를 통해 가로수에 대한 시민 관심이 확산돼 제주 가로수·도시 정책이 변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