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대규모 전기저장장치(ESS) 단지 추진...출력제어 완화되나
상태바
제주에 대규모 전기저장장치(ESS) 단지 추진...출력제어 완화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 제주 장주기 BESS 중앙계약시장 사업자 선정

제주에 국내 최초로 제주 장주기 배터리 전기저장장치(BESS) 단지가 조성된다. 이를 통해 풍력 및 태양광 등의 출력제어 문제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전력계통 안정화와 전력시장 다원화를 위해 올해 최초로 개설된 '제주 장주기 배터리 전기저장장치(BESS) 중앙계약시장' 경쟁입찰 결과, 3개 발전소(동쪽 1, 서쪽 2)가 최종낙찰자로 결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낙찰자는 △동쪽 한국동서발전(조천읍 북촌리) △서쪽 LS일렉트릭(한림읍 동명리), 한국남부발전(안덕면 화순리)으로 알려졌다.

중앙계약시장 운영 및 계약관리 기관인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입찰사업자 간 경쟁을 통해 경제성과 안정성을 모두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ESS는 계통 안정화에 기여하고 재생에너지 변동성에 대응이 가능한 대표적인 유연성 자원이나 단일화된 현 전력시장에서는 투자비 회수가 어려워 보급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산자부는 15년간 낙찰가격으로 보상하는 계약시장을 도입하고, 재생에너지 비중이 높고 출력제어 문제가 시급한 제주도에 우선 개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입찰은 제주 계통접속 여건과 재생에너지 발전기 분포 등을 고려해 총 65MW(260MWh) 물량을 동쪽(35MW) 및 서쪽(30MW)으로 나누어 진행했다.

이번 입찰은 제주 계통접속 여건과 재생에너지 발전기 분포 등을 고려해 총 65MW/260MWh 물량을 동쪽(35MW)-서쪽(30MW)으로 나누어 진행했다. 

입찰공고 결과 총 13개 발전소(11개사, 206MW)가 참여했으며, 동쪽 3.6:1(126MW, 7건) 및 서쪽 2.7:1(80MW, 6건)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종낙찰자는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평가와 중앙계약시장위원회 의결을 거쳐 최종 결정됐다. 

산자부는 입찰 결과 사업자 간 경쟁으로 당초 예상 가격 대비 낙찰가격이 약 15%인하되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2025년 초로 예상되는 ESS 설비 도입 완료 시 제주지역 재생에너지 출력제어를 상당 부분 완화하고 전력 계통 안정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옥헌 전력정책관은 “금번 입찰로 제주 계통안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ESS 보급을 보다 활성화하면서, 전원별 특성에 맞는 전력시장 개설 또한 촉진하겠다”라며 “이번 입찰 과정에서 제기된 업계·전문가 의견을 적극 검토해 차기 중앙계약시장 개설도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