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화역사공원 코스트코 입점 속도...건축허가 절차 착수
상태바
제주신화역사공원 코스트코 입점 속도...건축허가 절차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관심의 등 사전절차 이행...교통영향평가 진행중
제주신화역사공원 대형마트 투시도. 사진=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제주신화역사공원 대형마트 투시도. 사진=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제주신화역사공원 내에 미국계 창고형 대형마트인 코스트코가 입점에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신화역사공원 내 대형마트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코스트는 건축허가를 받기 위해 경관심의를 마치고 최근 교통영향평가 절차에 들어갔다.

신화역사공원은 유원지로 지정돼 있어 대형마트 입점을 위해서는 제주도의 건축허가를 받은 뒤, 서귀포시와 대규모점포 등록을 위한 협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으나 2만499㎡ 부지에 지하 1층에 지상3층, 연면적 3만340㎡ 규모의 매장을 건립한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건축허가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된다 하더라도, 서귀포시와의 대규모점포 등록 협의는 내년 상반기에나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도시계획위원회의 조건 이행과 지역상생 계획 작성 등을 감안하면 관련 절차에 적지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4월 진행된 도시계획심의에서 위원회는 신화역사공원 개발사업시행 승인(변경) 조건으로 △대규모 점포로 인한 피해 최소화 △지역수용성 확보방안으로 제시된 5개 항목에 대해 사업자 선정시 반영 △지역상권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이행할 것을 내걸었다.

지역수용성 확보 방안으로는 ▲지역판매상품과 최대한 차별화된 상품 구성 ▲대형마트 내 지역 농수축산품 창구 개설 ▲지역 농협 등과 농수축산물 공급계약, 납품 받아 관광단지 내 대형마트에서 판매 ▲대형마트의 전국 체인망을 통한 지역 특산물 및 농수축산품의 유통 판로 확보 ▲대형마트 운영 시 필요한 인력(약400명)은 지역 주민으로 우선 채용을 제시한 바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정민 2023-12-06 10:27:20 | 122.***.***.146
대정하나로 물건 비쌈 경쟁자가 없으니 도민들만 피해를보내.. 도민 삶의 질도 좀 높입시다. 쇼핑이라도할려면 제주시까지 가야돼고 으휴

블리츠 2023-11-30 09:37:37 | 118.***.***.44
코스트코가 입점해야 하나로마트 정신차림
하나로먀트는 물건도 없으면서 왜 모든 것이 비싼가?
적어도 제주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은 육지보다 싸야하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님?

화북이동 2023-11-29 21:03:28 | 119.***.***.139
코스트코 피자 맛있는데 그거도 생기나?

빨리빨리 2023-11-29 17:56:13 | 27.***.***.101
여기 태클거는 분들은 흥선대원군 옆에 누우시길

더빨리 2023-11-29 16:18:12 | 211.***.***.76
도민들은 더 빠른 진행을 원합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