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과 인천5·3민주항쟁, 역사·평화교육 교류 본격화
상태바
제주4·3과 인천5·3민주항쟁, 역사·평화교육 교류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인천서 업무협약…학생·교사 교류진, 교사 연수 및 교육자료 공유 등 협력

제주4·3과 인천5·3민주항쟁을 잇는 역사·평화교육 교류가 본격화 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인천시교육청은 24일 인천에서 '제주4·3 및 인천5·3민주항쟁 역사·평화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을 통해 양 교육청은 학생·교사 교류 추진, 교사 연수 및 교육자료 공유로 역사·평화교육 역량 강화 및 협력체제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제주4·3은 1947년 3·1절 발포사건 때부터 1954년 9월 21일 한라산 통행금지령이 해제될 때까지 7년 7개월간 군경의 진압 등 소요 사태 와중에 양민들이 희생된 사건이다.

인천5·3민주항쟁은 1987년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되는 우리나라 민주화 운동사의 중요한 사건이다.

인천 시민 5만여 명이 군부독재 타도, 민주헌법 쟁취, 노동3권 보장 등을 요구하고 경찰 폭력 진압에 맞선 운동이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 개정안 통과로 37년만에 인천5·3민주항쟁은 민주화운동 법적 지위를 인정받았다.

김광수 교육감은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제주와 인천이 손을 맞잡아 역사·평화교육을 성장시킬 수 있는 기회를 함께 마련해 나가겠다"며 "교류를 통해 학생들은 부당함에 맞설 수 있는 민주시민으로서의 자질은 물론 올바른 역사의식을 함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제주4·3교육은 경남3·15, 광주5·18, 여순10·19에 이어 인천5·3교육으로 교류를 확대하여 전국교육청과 한국현대사에 대한 교류를 심도있게 진행하고 있다”며“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두 지역의 교원과 학생들이 보편적인 평화와 상생, 인권의 가치를 깨닫고 올바른 역사 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