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갑작스런 강한 우박에 농작물 피해 잇따라
상태바
제주, 갑작스런 강한 우박에 농작물 피해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된 차량에 수북이 쌓인 우박. (사진=헤드라인제주 독자) 
17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지역에 주차된 차량에 수북이 쌓인 우박. (사진=헤드라인제주 독자) 

지난 17일 제주지역에 산발적으로 쏟아져 내린 우박으로 인해 곳곳에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17일 내린 우박으로 인해 양배추, 브로콜리, 쪽파 등 농작물 피해가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우박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제주시 구좌읍을 시작으로, 오후 1~3시 사이 강한 소나기와 천둥, 번개를 동반해 제주시 한림읍 한림리·옹포리·명월리, 봉개동, 회천동, 구좌읍 덕천리, 서귀포시 중문동 및 대포동 일대 등에 내렸다.  

직경 10mm 내외의 우박이 10분 정도 내리면서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양배추, 브로콜리, 쪽파 등에서 일부 피해가 확인됐다.

우박으로 인한 피해가 확인된 브로콜리.  (사진=제주도농업기술원)
우박으로 인한 피해가 확인된 쪽파. (사진=제주도농업기술원)

농업기술원은 이번 우박으로 인해 감귤은 상단부 과일의 피해가 예상되며, 양배추, 브로콜리, 쪽파, 마늘, 양파 등 한창 생육 중인 채소들은 줄기가 연약한 상태에서 생육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문선희 농업기술원 기술지원조정과장은 “우박은 봄에서 여름으로 접어드는 5~6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11월에 발생했다"면서 "때문에 우박 피해 농작물은 사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살균제 살포와 작물별 수세 안정화 조치 등 피해증상에 맞는 철저한 사후관리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