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인천 원정서 1-2 패..4경기 연속 무승
상태바
제주유나이티드, 인천 원정서 1-2 패..4경기 연속 무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드라인제주
16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 인천의 경기에서 제주 김승섭이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드라인제주

프로축구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가 인천유나이티드 원정에서 패하며 4경기째 승리하지 못했다.

제주는 16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0라운드 인천과의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제주는 3-4-3의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김동준이 골키퍼 장갑을 끼고, 송주훈, 임채민, 연제운이 쓰리백을 구성했다. 이주용, 구자철, 김봉수, 안태현이 2선으로, 권순호, 헤이스, 한종무가 최전방으로 나섰다. 당초 임창우가 선발라인업에 이름을 올렸지만, 경기 전 훈련을 하던 중 부상을 당해 안태현이 그 자리를 메우게 됐다.

양팀은 전반 초반부터 탐색전을 펼쳤다. 이날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의 잔디는 며칠 전 콘서트라도 치른 듯 이곳 저곳이 패여있었다. 이러한 잔디 상태로 양질의 패스가 이어지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해서 반복됐다. 특히 인천 진영 오른쪽 측면 상황은 심각해 공격 대부분이 왼쪽 또는 가운데로 이어졌다.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의 파여진 잔디. ⓒ헤드라인제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의 파여진 잔디. ⓒ헤드라인제주

전반 10분 헤이스가 좋은 찬스를 맞이했지만, 슈팅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전반 12분 헤이스의 코너킥에 이은 연제운의 헤딩 슈팅은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원정 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전반 15분까지 볼 점유율 68%로 인천을 압도하던 제주는 선제골을 헌납했다. 전반 29분 김도혁의 패스를 받은 이명주의 슈팅이 제주의 골망을 갈랐다. 원정 경기에서 인천을 압도하고 있던 제주 입장에서는 너무나도 아쉬운 골 허용이었다.

결국 제주는 뒤늦게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전반 31분 U-22 카드인 권순호와 한종무를 빼고 서진수와 조나탄 링을 투입했다.

전반 42분 송주훈의 중거리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45분 이주용의 크로스를 받은 서진수가 좋은 찬스를 만들었지만 슈팅까지 가져가지 못했다.

결국 전반전은 0-1로 종료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드라인제주
16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 인천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경합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드라인제주

제주는 후반 초반부터 인천을 다시 한 번 몰아붙이기 시작했지만, 공격의 결실을 맺지 못했다. 결국 제주는 또 한 장의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11분 부상을 당한 송주훈을 빼고 김승섭을 투입하며 기동력을 더했다.

결국 제주는 후반 22분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서진수의 패스를 받은 김승섭의 슈팅이 인천의 골망을 갈랐다. 오늘 경기 승리가 절실히 필요했던 제주 입장에서는 너무나 소중한 동점골이었다.

기세가 완전히 오른 제주는 계속해서 인천을 몰아붙이며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25분 조나탄 링의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후반 25분 김승섭의 크로스를 받은 헤이스의 슈팅은 상대 수비 맞고 벗어나며 원정 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제주는 후반 35분 조나탄 링을 빼고 최영준을 투입했다. 시즌 개막전에서 큰 부상을 당한 최영준의 복귀에 제주 팬들은 환호로 화답했다.

후반 43분 헤이스의 프리킥은 골문을 벗어났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승부가 갈렸다. 후반 추가시간 3분 에르난데스의 슈팅이 제주의 골문을 흔들었다.

경기는 1-2로 종료됐다. 이로써 제주는 리그 4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했다.

한편, 이날 오영훈 지사와 재향도민회원이 경기장을 찾아 제주의 승리를 기원했다. <헤드라인제주> 

경기 전 원정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는 제주 선수들. ⓒ헤드라인제주
경기 전 원정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는 제주 선수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