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종합체육관 건립,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조건부 통과
상태바
서귀포시 종합체육관 건립,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조건부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년 10월 전국체전 이전 완공목표...강창학공원 내 3천석 규모 다목적경기장 건립
서귀포시 종합체육관 조감도. ⓒ헤드라인제주
서귀포시 종합체육관 조감도. ⓒ헤드라인제주

서귀포시가 추진하고 있는 종합체육관 건립사업이 행안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서 조건부 승인을 받으며 사업추진에 속도를 내게 됐다.

서귀포시는 '2026년 전국체전대회 개최'에 따른 경기장 시설 확충과 연계해 추진하는 서귀포시 종합체육관 건립 사업이 지난 25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 심사에서 조건부 통과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는 지방정부의 신규 투자사업 규모가 300억 원 이상일 경우 사업 시행 전 필요성과 타당성 등을 심사하는 사전절차다.

서귀포시 종합체육관은 2022년 12월26일 제주도가 2026년 전국체전개최지로 선정됨에 따라 사업비 483억원(국비 144억원, 지방비 339억원)을 투입해 강창학공원 내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을 철거한 후 연면적 9300㎡에 지상 3층 규모로 다목적경기장(핸드볼, 농구, 배드민턴, 배구)과 3000석 규모의 관람석을 갖춘 전문 체육시설로 건립할 계획이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종합체육관 건립은 서귀포시민 및 체육인들의 숙원사업으로 2020년 서귀포시 종합체육관 건립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용역을 완료했음에도 사업비 확보가 어려워 사업 추진이 지연돼 왔다. 

서귀포시는 이번 사업이 중앙투자심사 조건부로 통과하면서 재원이 확보됨에 따라 공유 재산관리계획심의 후 실시설계 용역 추진 등 행정절차 이행에 만전을 기해 2026년 10월 전국체전 이전에 사업이 완료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서귀포시 종합체육관이 완공될 경우 강창학공원 내 기존 시설과 연계해 전지훈련 메카 도시 재도약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함은 물론 문화․공연 장소로도 활용해 서귀포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건강한 서귀포시 육성에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서귀포시 종합체육관 건립사업 위치도.ⓒ헤드라인제주
서귀포시 종합체육관 건립사업 위치도.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