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의 '답정너' 행정...FA컵 4강 일정 합의 없었다
상태바
대한축구협회의 '답정너' 행정...FA컵 4강 일정 합의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 2차전→단판 변경도 '통보'...하나은행 대승적 동의했다더니 양해구했다고 수정
제주-포항은 9월9일로 사실상 합의 마쳤는데...대체 누구를 위한 일정인가?
9일 저녁 열릴 예정이었던 제주와 포항의 FA컵 4강전이 태풍으로 인해 연기됐다. 사진은 전광판에 표출된 경기 연기 안내.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9일 저녁 열릴 예정이었던 제주와 포항의 FA컵 4강전이 태풍으로 인해 연기됐다. 사진은 전광판에 표출된 경기 연기 안내.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대한축구협회가 또다시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너는 대답만 해)'식 행정을 보이고 있다.

축구협회는 지난 16일 태풍과 잼버리 K팝 콘서트 등 여파로 연기된 FA컵 4강전과 결승 일정을 발표했다. 협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준결승에 진출한 제주유나이티드, 포항스틸러스, 전북현대, 인천유나이티드 등 4개 구단과 일정을 협의한 끝에 준결승전 두 경기를 당초 예정되어 있던 결승전 1차전 경기일인 11월 1일 수요일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8월말과 9월 A매치 기간에 개최하는 방안, 그리고 제3의 안으로 11월 예정된 결승 1,2차전을 변경하는 방안이 검토됐는데 이 안이 최종적으로 4개 구단 모두의 합의로 채택됐다"고 강조했다.

당초 2차전으로 치뤄질 예정이었던 결승 일정을 단판으로 변경했다고도 밝혔다. 협회는 "타이틀 후원사인 하나은행 측이 대승적으로 동의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헤드라인제주> 취재 결과 이는 사실과 달랐다. 제주와 포항은 9월 9일에 준결승을 치르는 방안에 대해 사실상 합의를 마쳤다. 협회가 9일 국제대회가 있다며 난색을 표하자, 다음날인 10일에 치르는 방안까지도 합의를 마쳤지만, 결국 축구협회가 A매치 기간에 경기를 치르는 것을 반대해 무산됐다.

또, 11월 1일 개최에 대해 4개 구단과 합의했다는 축구협회의 기존 설명과 달리 구단들은 '통보'를 받았다며 반발했다. 결국 축구협회는 "일정을 확정해 구단에 알리고 발표했다"고 보도자료를 슬그머니 수정했다. 하나은행이 대승적으로 동의했다는 부분은 "양해를 구했다"고 수정했다.

결승전을 단판으로 변경한 뒤의 후폭풍도 거세다. 결승전의 홈 경기 개최권을 누구에게 줄 것인가에 대해 의문점이 크다. 또, 불과 3일 간격으로 열리는 준결승과 결승이 실효성이 있냐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결국 축구협회의 답정너식 행정이 한국 축구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FA컵의 위상을 스스로 깎아먹는 셈이 됐다.

한편, FA컵 4강 경기 4일 전까지 제주의 홈 구장인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3 서귀포글로컬 페스타'로 인한 잔디 손상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주 구단 관계자는 <헤드라인제주>와의 통화에서 "FA컵 경기를 치르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다. 4강전이 연기되지 않았더라도, 기존 일정대로 결승에 진출한다면 그날(11월 1일)에 결승 1차전을 치뤄야 했다"며 "이 부분에 대해 서귀포시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귀포시도 "제주 구단 측과 충분한 협의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