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당, 성매매 의혹 도의원 징계절차 착수하나
상태바
민주당 제주도당, 성매매 의혹 도의원 징계절차 착수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윤리심판원 열어 징계여부 논의 예정

현직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이 성매매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해당 도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12일 오후 4시 윤리심판원을 열고 ㄱ도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윤리심판원은 당초 이날 오후 2시 열릴 예정이었으나 2시간 연기됐다.

ㄱ도의원은 외국인 여성과 성매매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다만 ㄱ도의원은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이날 윤리심판원에 출석해 입장을 밝힐 예정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민주당 윤리심판원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민주당 제주도당 윤리심판원은 외부인사 6명과 내부인사 3명 등으로 구성됐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23-07-11 19:14:25 | 211.***.***.160
카드결재 금액이 일정하면
출입자는 모두 성 매수자다
,,외국여성한테 ,,꼬추 확인해보면 더 정확하다

도민3 2023-07-12 09:32:57 | 59.***.***.179
엄중한 징계가 있어야 할 것입니다. 다들 그 직에 맞는 성품과 도덕적 자질을 갖추길 바랍니다.

도민2 2023-07-11 21:58:31 | 118.***.***.179
음주운전 걸린지 얼마나됫다고 대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