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청정 바이오산업 육성 본격화...2030년 1조 시대 연다
상태바
제주 청정 바이오산업 육성 본격화...2030년 1조 시대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산업 육성전략 발표…매출 300억 기업 20개 육성
시장규모 1.3조원으로 확대...천연물 신약․의약품 소재 개발
19일 열린 제주 바이오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 ⓒ헤드라인제주
19일 열린 제주 바이오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 ⓒ헤드라인제주

청정 특화자원을 기반으로 제주의 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제주 바이오산업 육성전략'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9일 오후 2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이-스페이스에서 ‘청정 바이오산업 글로벌 메카 도약’을 비전으로 하는 '제주 바이오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유관기관과 단체, 바이오기업 대표, 도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공연 관람, 도지사 인사말씀 및 제주 바이오산업 육성전략 주요내용 설명, 업무협약 체결 순으로 진행됐다.

바이오산업은 인구․자원․환경 등 글로벌 사회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돌파구이자 급속한 성장이 예상되는 유망 분야로, 제주는 청정환경과 다양한 생물자원 및 원료를 풍부하게 보유해 바이오산업 성장에 있어 상당한 잠재력을 지닌 지역으로 꼽힌다.  

제주도는 이번 바이오산업 육성전략에 따라 △2030년까지 제주 바이오산업 시장 규모 1.3조원으로 확대 △매출 300억 원 이상 바이오기업 20개 육성 △천연물 신약․의약품 소재 5건 개발을 3대 목표로 삼고, 3대 분야별 핵심과제를 제시했다.

바이오산업 분야에 따른 핵심과제는 △그린 바이오 분야 청정자원을 활용한 산업 밸류체인(Value Chain, 가치 사슬) 강화 △레드 바이오 분야 천연물 신약 소재개발 등 새로운 영역 개척 △해양 바이오 분야 용암해수 등 제주 특화자원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이다.

이를 위해 대학 및 기업과 연계한 산학융합형 인재양성, 디지털 전환을 통한 혁신 촉진, 앵커 기업과 연구원, 도민과 함께 하는 거버넌스를 구축해 추진동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19일 열린 제주 바이오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 ⓒ헤드라인제주
19일 열린 제주 바이오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오영훈 지사가 바이오 제품들을 살펴보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세부적으로 보면 그린바이오 분야에서는 '청정자원 활용 산업 밸류체인(Value Chain) 강화'를 위해 연 평균 6.7%의 빠른 성장이 전망되는 식품․첨가물 분야를 중심으로 청정 특화자원을 기반으로 기능성식품과 맞춤형 화장품 등을 고도화한다. 이와 함께 원물․자원 연구개발부터 소재․제품 생산, 완제품 마케팅․유통까지 밸류체인 기반을 다진다.

또 청정 생물자원 활용 소재 개발과 지역 내 식품, 화장품 완제품 생산 및 홍보.마케팅 체계 구축으로 바이오시장을 확대하고, 고령화, 반려인구 증가의 사회적 추세에 맞춘 메디푸드 등 기능성식품, 동물용의약품, 맞춤형화장품 산업의 규모를 키운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도내외 기업간 제품 공동개발, 우수기술 교류를 통한 사업화 등 협력모델 마련을 통한 양적.질적 성장을 추진한다.

레드바이오 분야에서는 천연물 신약 소재개발 등 새로운 산업 영역 개척에 나선다.

우선 글로벌 바이오신약 및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글로벌 경쟁이 가속화되면서 지속적인 성장이 전망되고 있어 신약개발 연구자원 생산 등 고부가가치 분야에 기반을 마련하고, 제품 개발을 위한 체계 구축에 집중한다.

생약식물 등 천연물 기반 후보물질 발굴과 천연물 신약.의약품 소재개발, 유수 제약사와의 제휴를 통한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 레드바이오 벤처기업 등 전후방 기업 집적 및 인프라 공동 활용, 산.학.연.관 공동 연구 등 혁신성장 거점을 조성한다.

이와 함께 의료연구용 무균돼지 생산.연구 센터 신축, 줄기세포기술 기반 치매발현 흑돼지 생산 및 치매치료제 연구 등 신약개발 기반을 구축한다.

해양바이오 분야에서는 '제주다움'과 'J–해양바이오'를 적극 육성한다.

질병․자원․환경 등 글로벌 문제해결 및 혁신성장 일자리 창출을 위한 차세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부상하는 해양 바이오산업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용암해수, 해조류 등 제주 특화 해양자원을 활용한 산업화에 주력한다.

해양 미세조류 산업화 파운드리 및 해양바이오 산업화센터 등 기업, 연구기관 클러스터 'J-해양바이오 밸리'를 구축하며, 용암해수 미네랄 성분 활용 신소재 개발 및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제주 해양치유센터’ 조성 등 해양산업 다각화를 추진한다.

넓미역 등 제주토착 해조류 양식단지 조성 및 기능성 식품, 화장품, 의약품 소재 연구개발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 같은 육성전략을 실행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 3대 분야별로 산․학․연․관이 함께하는 발전협의체를 구성하고, 제주 특화 20대 전략소재를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된 20대 전략소재는 기능성 평가와 유효물질 확보, 대량생산 연구를 통해 화장품, 기능성식품, 신약․의약품 소재로 개발해 기업 간 공동연구 및 제품화를 해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오영훈 지사는 "바이오산업은 제주미래를 위한 새로운 부가가치와 시장 창출로 성장 잠재력을 크게 확대할 것"이라며 "다양한 생물이 살아 숨쉬는 청정제주가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발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담대한 도전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제주도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3개 연구기관, ㈜아모레퍼시픽그룹 등 9개 선도.벤처기업, 도내 바이오기업을 대표하는 3개 기업협회 등 16개 기관, 기업, 단체가 제주 바이오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이 진행됐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