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농작물 한파.폭설 피해조사 착수...26일부터 신고접수
상태바
제주도, 농작물 한파.폭설 피해조사 착수...26일부터 신고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설 연휴 막바지 제주를 내습한 역대급 최강한파로 월동 채소류에서도 언 피해 등이 우려되는 가운데, 제주도 농정당국이 피해조사를 본격 시작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6일부터 10일간 오는 한파.폭설로 인한 농작물 피해 신고를 각 읍면동 사무소에서 접수한다고 밝혔다.

설 연휴 마지막날인 24일부터 25일까지 내린 눈으로 농작물 언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제주도는 각 읍면동에서 농작물 피해 신고를 접수하는 한편, 현장 정밀 조사 후 신속한 복구 지원계획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언 피해가 발생한 월동 무 재배현장을 방문한 김희현 정무부지사.

한편 김희현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25일 농작물 ‘언 피해’ 발생이 예상되는 성산・구좌지역 농작물 재배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김 부지사는 “한파로 인한 농작물 및 농업 시설물 피해 신고를 신속하게 접수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며 “대설, 한파, 강풍 등 농작물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대책과 후속관리 방법을 농가에 신속히 전파해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