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공유재산 대장 일제 정비 추진
상태바
서귀포시, 공유재산 대장 일제 정비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696건 정비계획...시정확한 토지정보 제공

서귀포시는 시민들이 제주특별자치도 공간포털(https://gis.jeju.go.kr)이용 시 정확한 토지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연말까지 공유재산 대장 일제 정비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서귀포시에서 관리하는 공유재산(토지)은 올해 1월 기준 4만7370필지, 면적은 4837만3000㎡로 지난해 1년간 1129필지, 면적은 49만3725㎡가 증가하면서 매년 증가하는 공유재산의 효율적인 관리 체계 구축이 중요한 당면 과제다.

서귀포시는 2006년 공유재산 대장 전산화 이후 지난 2020년 일제 정비를 처음 시행한 이래 총 8047건을 정비했다. 올해는 공유재산 대장과 토지대장을 대조한 결과 확인된 696건이 정비 대상이다.

정비 대상 696건 중 지적 합병 등으로 토지대장에서 말소돼 공유재산 대장에만 존재하는 자료는 15건, 토지대장에는 등록돼 있으나 공유재산 대장에 존재하지 않는 자료 172건, 토지대장과 공유재산 대장에서 지목이 일치하지 않는 자료 509건이다.

지적공부 자료, 부동산 등기부등본, 공유재산 관리 시스템 내 등록자료 등을 전수 조사해 소유권은 등기부 기준으로 정비하고, 토지 정보는 지적공부 기준으로 갱신하는 등 불일치 사항을 정비할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공유재산 대장 일제 정비를 통해 정확한 재산관리 체계를 구축하여 정보의 신뢰도를 제고하는 한편 시민 모두의 재산인 공유재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