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개발공사 국민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최고 '52 대 1' 경쟁률
상태바
제주개발공사 국민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최고 '52 대 1' 경쟁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삼다수를 생산·유통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공급하는 제주시 삼도3차 및 서귀포시 월평 국민임대주택의 입주자 모집 결과 삼도3차 32.8 대 1, 월평 6.1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23일 개발공사에 따르면, 제주시 삼도3차 국민임대주택의 경우 우선 공급을 제외하고 19㎡형은 6세대 모집에 119세대가 신청해 19.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38㎡형은 4세대 모집에 209세대가 신청해 52.3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서귀포시 월평 국민임대주택은 39㎡형이 9세대 모집에 73세대가 지원해 8.1대 1, 47㎡형은 6세대 모집에 19세대가 신청해 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 공급되는 국민임대주택은 월 임대료가 주변시세의 60~80% 수준이며, 공공임대주택 입주자의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제주도의 공공임대주택 임대차보증금 지원제도에 따라 보증금의 50%가 지원된다.

신청자의 세대 구성원에 대한 주택 소유여부, 소득, 자산 등의 확인 절차 진행 후 4월 말 당첨자를 발표하고 5월에 계약 및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입주 후 2년마다 자격조회를 통해 재계약이 이루어지며 최대 30년간 거주 할 수 있다.

제주개발공사 관계자는 “서귀포시 도순동 및 신례리에 건설 중인 통합공공임대주택도 올해 입주자 모집을 실시 할 예정” 이라며, “지속적인 공공임대주택 공급으로 도민의 주거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개발공사는 제주도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2030년까지 공공임대주택 4500호 공급을 목표로, 건설형 공공임대주택 뿐만 아니라 매입형 공공임대주택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올해부터 주택 공급의 다각화를 위해 분양형 주택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