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제주도에 고향사랑 기부...답례품 선택은?
상태바
윤석열 대통령, 제주도에 고향사랑 기부...답례품 선택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답례품 고사리 선택…용산노인복지관에 재기부
윤석열 대통령.<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제주 고향사랑 기부제에 동참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2일 서울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 각 30만원씩 기부했다. 이는 국가 균형발전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답례품으로 고사리를 선택했으며, 이를 서울시 용산노인종합복지관에 재기부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고향사랑기부제가 우리 사회 건전한 기부문화 정착으로 이어지면 어려운 지방 재정(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행정안전부와 각 지자체는 제도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시행된 고향사랑기부제는 자신의 주소지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에 1인당 연간 500만 원 이하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 세액공제와 함께 답례품을 받는 제도다.

제주도가 마련한 답례품은 △친환경농산물꾸러미 △감귤 귤로장생 △갈치 △돼지고기 △축산물가공품 △고사리 △탐나는전 등 13개 품목이다. 답례품 선호도는 감귤, 돼지고기, 갈치, 탐나는전 순이다.

제주에는 12일까지 총 486건의 고향사랑기부금이 접수됐으며, 누적 기탁금액은 5272만 9000원이다.

텔런트 현석 씨가 1호 기부자로 등록한 데 이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전남 김한종 장성군수, 공영민 고흥군수가 제주도에 고향사랑기부금을 기탁한 바 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고향사랑기부제 취지에 맞게 지방소멸 위기에 처한 군 지역에 기부한다”며 장성군에 고향사랑기부금을 낸 바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