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제주비엔날레 부대행사 '국제 큐레이터' 토크 개최
상태바
제3회 제주비엔날레 부대행사 '국제 큐레이터' 토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이나연)은 ‘제3회 제주비엔날레’ 부대행사의 하나로 지난 23일 '국제 큐레이터 토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제 큐레이터 토크는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4시 15분까지 제주도립미술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제주비엔날레의 주제인 ‘움직이는 달, 다가서는 땅’을 심화하고 다양한 논의를 공유하기 위해 기획됐다.

'미래의 자연, 미래의 예술: 미래 자연과 예술은 어떻게 나아가야 하나?’라는 주제로, 박남희 예술감독을 비롯한 국내외 유수의 큐레이터가 연사로 참여하고 제3회 제주비엔날레 협력큐레이터 이유진이 진행을 맡았다.

자연의 일부로서 인간의 존재를 환기하며 미래의 자연과 예술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과학적, 우주적 관점에서 고민하고, 급변하는 자연 지형과 미래의 예술을 논의했다.

박남희 예술감독은 기조연설에서 제3회 제주비엔날레는 참여작가 55명이 각자의 시각으로 자연을 탐색한 방식임을 소개하고, “기후위기에 직면한 지금, 국내・외 큐레이터들과 함께 미래 예술의 역할을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