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경쟁력 낮은 제주도 그린수소 사업, 과도한 재정투입 우려"
상태바
"가격경쟁력 낮은 제주도 그린수소 사업, 과도한 재정투입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준-강충룡 의원 "재정부담 확대 우려...국비 확보 절실"

도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핵심사업인 그린수소 생산, 보급 및 수소차량 도입과 관련해, 장기간 과도한 재정투입이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4일 진행된 농수축경제위원회 제411회 제2차 정례회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승준 의원(한경면·추자면)과 국민의힘 강충룡 의원은 그린수소 사업과 관련해 과도한 재정투입을 우려하며 국비확보에 대한 노력을 당부했다.

김 의원은 "2023년 본예산에 ‘수소충전소 운영 사업비’로 4억 9000만원을 요청하고 있는데,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그린수소가 가격 경쟁력이 없기 때문에 수소 충전소에서 수소 판매시 발생하는 손실을 보전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린수소가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데까지 최소 10년~15년이 걸린다는 자료가 있는만큼 도의 재정부담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소충전소에 공급될 수소를 생산하는 시설은 도내 1곳, 즉 제주에너지공사에서 구축하고 있는 ‘3MW 그린수소 생산시설’로 생산시설 가동이 원활하지 않거나, 수소충전소의 운영에 차질이 생길 경우, 수소버스 및 청소차의 운행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게되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들에게 돌아간다"며, "그린수소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대안은 있는지" 따져 물었다. 

강충룡 의원도 "수소충전소 운영 비용 산출내역을 살펴보면, 재료비를 포함한 운영비가 수소 판매비용보다 높게 책정돼 있다"며, "그린수소보급량이 증가할수록 재정투입이 확대돼야 하는만큼, 도에서만 재정부담을 할 것이 아니라 국비확보 방안 등을 모색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수소차량 운영 확대 계획에 대해서는 3MW 그린수소 생산시설에서 내년 2월부터 그린수소를 생산할 계획인데, 그린수소가 안정적으로 공급되는 것이 담보됐을 때 수소차량 보급도 확대해나가야 한다"며, "대한민국 그린수소 경제를 제주도가 선도하고 있는만큼, 그린 수소 생산시설 운영 및 수소 충전소 운영 등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국비를 확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