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오영훈 제주지사 선거법 위반 소환 조사
상태바
검찰, 오영훈 제주지사 선거법 위반 소환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제주지검 출석 조사...오영훈 지사 "검찰 조사, 납득 어렵다"

지난 6월1일 실시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해,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 지사는 지난 주말(19일) 검찰의 출석요구에 따라 제주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아직 정확한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오 지사가 지난 선거 핵심공약으로 제시한 상장기업 유치.육성 정책과 관련한 사전 선거운동 혐의, 경선 과정에서 이뤄진 특정단체 지지선언 관련 사항에 대해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공직선거법 관련 수사가 선거 후 6개월 내 매듭을 짓는다는 방침인 점을 감안하면, 오 지사 등에 대한 검찰의 기소 여부는 이달 중 결론이 날 것으로 전망된다.

오영훈 제주도지사
오영훈 제주도지사

그러나 오 지사는 이번 검찰 수사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대응 의지를 밝히고 있다.

오 지사는 21일 검찰 조사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야당 도지사의 삶이(도정 운영이)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점은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지만, 선거법과 관련하여 저를 압박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상장회사 육성·유치와 관련해 지난 3월부터 기자회견(출마선언) 시기부터 제가 일관되게 창의적으로 준비해왔던 정책을 추진단이라는 조직을 이용한 사전 선거운동으로 보는 시각, 경선과정에서의 지지선언을 경선에 의한 선거운동 방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는 접근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오 지사는 그러면서, "향후 검찰의 처분결과를 지켜보고 당당하게, 선거과정에서 확인된 도민의 민심이 왜곡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