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겪은 재일교포의 말 못한 사연...영화 '수프와 이데올로기'
상태바
4‧3겪은 재일교포의 말 못한 사연...영화 '수프와 이데올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평화재단‧엣나인필름 13일 CGV제주서 특별상영회 마련

4‧3을 겪은 재일조선인의 말못했던 사연을 다룬 영화 ‘수프와 이데올로기’(감독 양영희, 배급 ㈜엣나인필름)가 개봉한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고희범)은 오는 13일 오후 2시 CGV제주 2관에서 ‘수프와 이데올로기’ 4‧3희생자 유가족 초청 특별 상영회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특별 상영회에는 4‧3유족들에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양영희 감독이 직접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4‧3에 대한 이해와 공감을 넓히고자 마련됐다. 

양 감독의 '수프와 이데올로기'는 전작 '디어 평양'과 '굿바이, 평양'을 잇는 다큐멘터리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이다.

한국과 일본에서 제작됐으며, 실제 제주에서 오사카로 이주해 60년 가까이 살았던 4‧3생존희생자이자 재일교포 1세인 어머니의 이야기를 통해 4‧3의 아픔을 드러낸다. 

영화는 △제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대상(흰기러기상) 수상 △제17회 야카카타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국제 경쟁 초청 △제47회 서울독립영화제 페스티벌 초이스 초청 & 집행위원회 특별상 수상 △제4회 평창국제평화영화제 평양 시네마 초청 ▲제24회 서울국제영화제 지금 여기 풍경: 수프에 바치는 오마주 초청 등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지난 6월 일본 전역에서 상영된 이후 일본인들의 호평이 잇따르고 있으며 4‧3당시 학살을 피해 일본으로 건너야 했던 수많은 제주인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있다. 

특별상영회 중 오후 4시부터는 양 감독이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영화제작의 에피소드 및 작품 세계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