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이태원 참사 비상대책반 운영...학생피해 파악 중
상태바
제주도교육청, 이태원 참사 비상대책반 운영...학생피해 파악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축제.행사 연기 권고...안전교육.공직기강 강화 주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이태원 참사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제주학생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안전 관련 후속조치에 나서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비상대책반은 부교육감을 반장으로, 내달 5일까지 국가 애도기간에 도내 전 교육기관에 조기 게양과 함께 리본 착용, 피해 학생 유무 파악, 피해학생 발생 시 심리치료 지원을 비롯한 후속 조치에 나선다. 또 학생축제 등 행사 연기, 안전 관리 철저, 수학여행 실시학교 학생 안전교육 강화, 공직기강 확립 등의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도교육청은 지난 30일 부교육감 주재로 긴급 안전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참사관련 학생, 교직원 등 피해자를 파악하고, 현재 계획된 축제와 행사는 취소 또는 연기하도록 일선 학교에 안내했다. 불가피하게 행사 등을 개최할 경우, 안전상황을 점검해 학생과 교직원들이 안전하게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통보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