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올해 조건불리지역 직불금 1580어가 신청
상태바
서귀포시, 올해 조건불리지역 직불금 1580어가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부적격자 검증 실시, 대상자 1차 확정후 11월부터 지급

서귀포시는 올해 조건불리지역 직접직불제에 1580어가가 신청, 자격요건을 검증해 11월부터 지급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조건불리지역 직불제는 어업생산성이 낮고 정주여건이 열악한 지역에 거주하는 어업인에 대해 소득을 보전하고, 나아가 정주여건을 개선해 어촌 인력의 유입을 위한 일환으로 매년 직불금을 지급하는 제도이다. 

올해에는 총 1580어가가 신청한 가운데, 10월 중으로 지급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조건불리지역 외 전출입자,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등 부적격자 검증을 실시하고 지급대상자를 1차 확정할 예정이다.

이어 지급대상자에 대한 공익의무 이행여부를 최종적으로 확인해 11월 직불금을 지급하게 된다.

전체 금액을 보면 약 13억원이고, 개인 지급액은 전년 대비 5만원이 증액된 어가 당 80만원으로 이 중 20%(16만원)은 어촌마을의 공익적 활동 증진 및 어업 활성화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해 마을공동기금으로 적립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어가에게 지속적인 직불금 지원을 통해 수산물 자급률 제고 등 어촌의 고유한 기능이 지속될 수 있도록 어업인들의 소득 안정과 복지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1622어가에게 총 12억1650만원의 직불금을 지급한 바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