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혈액원, 여성 최초 400회 헌혈 송현자씨에 기념패 전달
상태바
제주도혈액원, 여성 최초 400회 헌혈 송현자씨에 기념패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제주특별자치도혈액원(원장 신건산)은 지난 2일 오후 헌혈의집 한라센터에서 송현자씨(제주시 일도2동)에게 400회 헌혈의 뜻을 기리기 위한 기념패를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여성 헌혈자로는 송씨가 도내 최초이다. 
 
그는 22년전 어떻게 하면 봉사를 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 우연히 ‘헌혈의 집’ 간판이 눈에 들어와 시작하게 된 헌혈이 어느덧 400회라는 횟수가 되었다고 했다.

또 "헌혈은 건강할 때 남을 도울 수 있는 일"이라며 "누군가 아플 때 남을 도울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건강할 때 많이 하고 싶다"고 전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