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45m 새연교 집어삼킬 듯"...태풍 힌남노가 몰고 온 초대형 파도
상태바
[포토] "45m 새연교 집어삼킬 듯"...태풍 힌남노가 몰고 온 초대형 파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내습한 5일, 거대한 파도가 서귀포시 새연교를 집어삼킬 듯 몰아치고 있다.

새연교의 주탑 높이는 45m로, 태풍 힌남노가 근접해 온 이날 오후 파도는 주탑 상단 부분까지 솟구쳤다. 

새연교 앞 주차장은 파도에 많은 돌들이 밀려왔다. <헤드라인제주>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내습한 5일, 집채만한 거대한 파도가 서귀포시 새연교를 집어삼킬 듯 몰아치고 있다. (사진=서귀포시)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내습한 5일, 집채만한 거대한 파도가 서귀포시 새연교를 집어삼킬 듯 몰아치고 있다. (사진=서귀포시)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내습한 5일, 집채만한 거대한 파도가 서귀포시 새연교를 집어삼킬 듯 몰아치고 있다. (사진=서귀포시)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내습한 5일, 집채만한 거대한 파도가 서귀포시 새연교를 집어삼킬 듯 몰아치고 있다. (사진=서귀포시)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내습한 5일, 서귀포시 새연교 앞 주차장은 거대한 파도에 휩쓸려온 돌 등이 나뒹글고 있다.  (사진=서귀포시)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내습한 5일, 서귀포시 새연교 앞 주차장은 거대한 파도에 휩쓸려온 돌 등이 나뒹글고 있다. (사진=서귀포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