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도서관, 문학평론가 특강 ‘뼈꽃의 바다’ 개최
상태바
한라도서관, 문학평론가 특강 ‘뼈꽃의 바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한라도서관(관장 김숙희)은 제주문학 연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오는 23일과 30일 오전 10시 광운대 국어국문학과 고명철 교수와 함께 문학평론가 특강 ‘뼈꽃의 바다’를 진행한다.

특강 첫날인 23일에는 ‘증언문학, 제주여성의 4․3증언서사’란 주제로 구술이 지닌 문학적 상상력을 주목해 제주 여성의 문학적 역할에 대한 의견을 공유한다.

30일에는 ‘시인 문충성, 제주의 허공, 그 매혹’이란 주제로 ‘제주바다’를 주요한 심상으로 제주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일상을 풍요롭게 노래한 시인 문충성의 시 세계를 살펴본다.

제주도민(성인)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희망자는 제주도 공공도서관 누리집(www.jeju.go.kr/lib)에서 신청하면 된다. 인원은 선착순 50명이다.

김숙희 한라도서관장은 “제주문학 속 제주의 경계를 넘어 새로운 시선에서 바라보면서 도민의 문학적 상상력을 펼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