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하천에 '농약 물'이 줄줄줄...방제작업 후 그대로 버려졌다
상태바
제주, 하천에 '농약 물'이 줄줄줄...방제작업 후 그대로 버려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경찰단, 하천 농약 희석액 무단 투기 농업인 입건
버려진 농약 희석액이 유입되고 있는 창고천 연결 우수로 현장.  (사진=제주자치경찰단)
버려진 농약 희석액이 유입되고 있는 창고천 연결 우수로 현장. (사진=제주자치경찰단)

감귤원에 방제작업을 한 후 남은 농약 희석액을 하천변에 투기한 농업인이 자치경찰에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최근 감귤나무 방제철에 살균 목적으로 살포하고 남은 농약 희석액 200여 리터를 공공수역(지방하천)인 서귀포시 안덕면 창고천에 투기한 농업인 ㄱ씨를 적발, 물환경보전법 위반으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인근에서 감귤농사를 짓는 ㄱ씨는 사용하고 남은 ‘다이센’ 농약 희석액을 마을 공동운영 관정이 있는 지대가 높은 곳에서 물(지하수)과 섞은 뒤 도로에 흘려보내면서 하천으로 유입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자치경찰 조사 결과, ㄱ씨가 방류한 이 농약 물은 인근 주택가 도로와 우수로를 통해 하천에 유입돼 물을 혼탁하게 했고 유속이 약한 지점에는 농약이 침전돼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ㄱ씨는 조사에서 다른 농업인들도 이와 같은 방법으로 남은 농약을 처리한다는 점을 어필한 것으로 전해졌다. 

농약 희석액이 버려지고 있는 창고천 인근 도로 현장. (사진=제주자치경찰단)
농약 희석액이 버려지고 있는 창고천 인근 도로 현장. (사진=제주자치경찰단)
버려진 농약 희석액이 유입된 창고천 현장.  (사진=제주자치경찰단)
버려진 농약 희석액이 유입된 창고천 현장. (사진=제주자치경찰단)

한편, 창고천 하류 1.5km 지점은 희귀식물이 자생하는 등 학술적 가치가 높고 천연기념물인 원앙 서식지로도 유명한 안덕계곡이 자리잡고 있다. 농약 무단 투기로 인한 하천 오염은 제주 생태계를 훼손할 뿐만 아니라 청정 제주 이미지에도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전용식 서귀포자치경찰대장은 “장마 이후 농작물 방제철을 맞아 하천 내 농약 투기 행위를 엄단할 것”이라며 “천혜의 제주 환경을 지키기 위해 농약 관리 등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