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제주플러스포럼 24일 개최..."탄소중립 시대 1차산업 방향 논한다"
상태바
제7회 제주플러스포럼 24일 개최..."탄소중립 시대 1차산업 방향 논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시대 제주의 1차산업을 진단하고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뉴스1제주본부가 주관하고 제주대학교와 제주연구원이 공동주최하는 제7회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한 제주플러스포럼이 24일 오후 1시30분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의 대주제는 '탄소중립시대, 지속가능한 제주 1차산업의 미래'로 정했다.

김창길 서울대학교 농경제사회학부 특임교수의 '세계 농식품 탄소배출량과 감축 전략'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으로 포럼의 문을 연다.

이어 고성보 제주대 응용산업경제학교 교수가 '제주 농업의 탄소 중립을 위한 정책 패러다임 전환', 허종민 제주농업기술원장이 '농업분야에서의 탄소중립 방안', 서상기 한국농어촌공사 제주본부장이 '깨끗한 환경, 따뜻한 사회, 함께하는 KRC. 농어촌 ESG2030'을 주제로 발제를 맡았다.

또 안경아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이 '탄소농업 정책 동향과 제주지역 도입 방향', 류연철 제주대 생명공학부 교수가 '지속가능한 제주축산업 발전방안', 정재철 제주도 수산정책과장은 '제주형 친환경선박 정책방향과 추진현황'을 발표할 예정이다.

발제가 끝나면 현길호 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장의 사회로 발제자들과 함께 류성필 제주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과 현창훈 제주도 친환경농업정책과장 등이 참여한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