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여순에서 이어진다
상태바
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여순에서 이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전라남도교육청이 제74주년 4‧3에 맞춰 제주에서 진행했던 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을 여수‧순천 일원에서 이어간다. 

제주도교육청은 23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이틀 동안 여수‧순천 일원에서 4‧3평화‧인권교육 명예교사 33명을 대상으로 '여수‧순천10‧19와 함께하는 제주4‧3평화‧인권교육 현장체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체험은 제주4‧3 및 여순10‧19 한국현대사 이해와 타지역 교육 현황 및 명예교사 경험 사례 공유 등을 통해 평화‧인권교육 역량을 강화한다.

이번 행사는 제주교육청과 전남교육청이 상호 교류를 통한 평화·인권교육의 전국화를 위해 맺은‘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업무협약’에 따라 열린다. 

지난 4월 3일 당시에는 전남교육청 교사 23명이 제주4‧3평화공원 및 북촌, 다랑쉬굴, 성산 4‧3유적지 등을 방문했다. 

여수‧순천 방문단은 23일 역사공간벗 주철희 대표연구원의 안내로 신월동 14연대 주둔지로부터 진남관, 마래터널, 만성리형제묘까지 여수지역 10‧19 현장을 답사한다. 

24일에는 순천문화재단 박병섭 지역전문가의 안내로 항쟁탑, 동천제방 교전지, 매산, 순천북초, 순천대학교 등 순천지역 10‧19 유적지를 방문한다. 

김용관 제주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제주와 전남이 평화와 인권, 화해와 상생의 가치를 공유하고, 4‧3평화‧인권교육 명예교사의 역량을 강화하여 4‧3평화‧인권교육의 내실화와 전국화를 도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