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딸락주지사 만난 오영훈 당선인 "계절근로자 확대로 양국 윈윈"
상태바
필리핀 딸락주지사 만난 오영훈 당선인 "계절근로자 확대로 양국 윈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당선인은 22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 4층 당선인실에서 수잔 얍 술리트(Susan Yap Sulit) 필리핀 딸락주지사와 면담을 갖고 양 지역 간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오 당선인은 “제주지역은 농번기마다 인력 부족으로 농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딸락주의 근로자들이 도내에서 일손을 도와주면 제주는 인력난이 줄어들고 딸락주는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윈윈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수잔 딸락주지사는 “필리핀 근로자들에게 한국어를 교육하고 제주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싶다”며 “제주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 필리핀 근로자를 교육하고 관리할 인력도 파견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

이에 대해 오 당선인은 “딸락주의 공무원이 제주에 상주하면 계절근로자의 무단이탈을 방지하고 근로자들의 근로 여건과 인권 보호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외국인근로자 도입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 당선인은 이어 “7월 1일 취임하면 딸락주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한 논의를 구체화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하자”며 “우선 시범적으로 100명을 목표로 추진하고 성과가 좋으면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오 당선인은 또 “양 지역의 관계 증진을 위해서는 제주도와 딸락주를 잇는 항공기 직항노선이 필요하다”며 “직항노선이 취항하면 1차 산업과 관광 등 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가자”고 밝혔다.

한편 오영훈 당선인은 21일 UAE 압둘라 사이프 알 누아이미 대사를 만났으며, 지난 15일에는 제주국제공항에서 에릭 타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와 면담을 가진 바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