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대 제주도의회, '민생의정' 성과...제2공항 문제 갈등은 아쉬워"
상태바
"11대 제주도의회, '민생의정' 성과...제2공항 문제 갈등은 아쉬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남수 의장, 후반기 의회 마무리 기자회견
좌남수 의장이 20일 후반기 도의회 마무리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좌남수 의장이 20일 후반기 도의회 마무리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11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후반기를 마무리하고 있는 가운데, 좌남수 의장이 20일 "지난 2년을 돌이켜보면 감회가 새롭다"며 "'도민과 함께하는 따뜻한 의정' 을 슬로건을 세우고 도민에게 더 낮은 자세로 다가서는 민생의정을 폈다"고 강조했다.

좌 의장은 이날 오전 도의회 의장실에서 후반기 의회 마무리에 따른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년간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며칠 후면 제11대 도의회가 마감되고, 제12대 도의회가 개원한다"며 "저 또한 의장, 그리고 의원이라는 타이틀을 버리고 평범한 도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간다
"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의장으로 취임하면서 의회를 ‘청렴하고 일하는 조직' 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내부 혁신기휙단 운영과 의회혁신을 추진했다"며 "특히 도의회 사상 처음으로 의정 단상을 개원 이래 처음으로 50cm 낮춰 동료의원 및 장애의원들과 눈높이 소통, 낮은 자세로 더 다가가는 민생의정 실천의 첫 장을 열었다"고 강조했다.

좌 의장은 "전국 최초 코로나19 포스트코로나 대응 특별위원회 구성.운영과 세 번에 걸친 도와의 상설정책협의회를 통해 소상공인과 농수축산인, 관광종사자, 사회적 약자 등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이끌어냄으로써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도민의 일상 회복에 기여했다"며 "상설정책협의회에서는 새해 예산편성 방향과 국비확보를 위한 도-의회 공동대응 추진, 제주형 뉴딜 TF 구성 운영, 도민복리증진을 위한 제주 특별법 전부개정 공동협력 등 제주의 미래를 위한 현안 해결에 힘과 지혜를 모았다"고 말했다.

그는 "제2공항 문제 해결을 위해 특위를 구성해 다양한 활동을 펼쳤고, 도민 여론조사를 관철시켜 갈등 해결에 적극 나섰다"며 "현안해결을 위해 상임위원회와 의원연구단체가 주최하는 각종 토론회와 세미나, 간담회 둥을 통해 전문가의 자문을 구하고, 지역 주민들의 뜻을 모았다"고 자평했다.

이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으로 유명무실해진 제주특별법을 전부개정하기 위해 의회차원의 TF팀을 운영, 주요 과제 3건, 추가과제 7건 등 110개 과제 발굴해 공유했다"며 "강정마을 상생협약을 통한 해군기지 갈등해결과 도내 지방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 부실 지적 및 대책 요구, 지방예산만 축내는 특별행정기관 문제 지적 등 공기업과 국기기관에 대한 과감한 개혁도 요구했다"고 말했다.

좌남수 의장이 20일 후반기 도의회 마무리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좌남수 의장이 20일 후반기 도의회 마무리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좌 의장은 "이런 의원들의 역량은 각종 수상으로 이어졌다"며 "지방의회 우수사례 경진 대회 최우수 기관 국무총리상 수상, 영국 글래스고 COP26, P4G 에너지분야 최우수파트너십상, 우수조례상 종합 우수상, 대한민국 의정대상 기관대상 및 위원장, 의원 대상 수상을 비롯해 의원 개인적으로 우수의정대상 등 수많은 상을 획득해 의회의 위상을 높였다"고 자평했다.

다만 좌 의장은 "물론 후반기 의정활동이 도민의 기대에 못 미치고, 또 아쉬웠던 점도 없었던 것은 아니다"라며 "제2공항, 월정 동부하수종말처리장. 풍력발전, 비자림로 확장 등 지역사회 갈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다음 의뢰로 넘기게 됨은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가운데에서도 대과 없이 의장직을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은 오로지 도민 여러분의 따뜻한 성원과 지속적인 관심 덕택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그 과분한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능하고 뻔뻔한 민주당! 2022-06-21 00:38:25 | 14.***.***.202
제주 제2공항만 생각하면 무능하고 뻔뻔한 민주당이 증오스럽다.ㅈㅈ

가덕도 공항과 비교해 봐도 금방 알 수 있다.

한때는 제주도민 89%찬성하고 여야만장일치통과였다.
하지만 불과 3년후 대다수 도민들 거주지(제주시내,서제주)와 먼 성산으로 발표나니 이용하기 불편하고 자기네들 부동산값 떨어질까봐 반대하기 시작했고 경제도 모르고 특히 글로벌감각 전혀 없이 오로지 정치만 생각하는 민주당 정치꾼들은 해당지역 유권자들 표를 의식해 동조하면서 도민갈등만 키워오면서 오늘에 이르렀다.
공항이 지역사업인지 국책사업인지도 모르고 오로지 정치만 생각하는 무능하고 뻔뻔한 민주당!
제주 제2공항도 제주도민들보다 육지인들과 해외관광객들이 더 많이 이용할꺼다.

제주공항은 컵에 물이 넘치기 직전(국토부 공항관계자의 말)이다.

보는눈 2022-06-21 06:32:21 | 1.***.***.128
현공항으로 족하다 무사증제도 폐지해라 이섬에 중국인 향기를 제거해야 한다 가치있는 관광객만 찿도록 헤야한다 제2공항 꺼내지도 말아라 서쪽인들 정말 정신차려야 한다 다음번 도지사는 확실히 배출해야 한다 서쪽이 제주에 중심지가 되어야 한다

제주시민 2022-06-21 23:49:51 | 112.***.***.111
성산에 공항 안되면 갈등이 정말 심하겠지요. 다른지역으로 바꾸면 그 지역은 환경문제 없을까요. 지금처럼 반대가 없을까요. 어디든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짜피 할거라면 그냥 빨리했으면 좋겠습니다. 다른데 물색한다고 몇년보내고 찬성반대때문에 몇년보내고 그곳 환경문제로 몇년보내고 그러다보면 이삼십년 걸릴테고 그동안 제주시 사람들은 안그래도 차막혀 힘든데 어떻게 참으라는 건지. 그냥 빨리했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도지사라도 공항은 동쪽으로 할겁니다. 서쪽으로 공항만들면 서쪽은 막 발전하고 동쪽은 그 반대가 될건데 불균형을 가중시키는 결정을 내리겠습니까. 더구나 이미 결정난 것을 뒤집어서 후대까지 내내 욕먹으면서 그렇게 하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