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6월 동남아 중심 국제선 운항 확대
상태바
제주항공, 6월 동남아 중심 국제선 운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개 노선 총 246회 운항

제주항공은 6월 한 달간 인천~방콕, 보홀, 나트랑, 코타키나발루 등 국제선 19개 노선에서 총 246회 운항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달과 비교해 노선수는 8개에서 19개로 약 138%, 운항횟수는 152회에서 246회로 약 62% 증가했다. 특히 대표적인 휴양지 노선으로 우리나라 여행객이 많이 방문하고, 상대적으로 코로나19 방역이 완화된 동남아 노선 운항이 크게 늘어난다.

베트남의 경우 5월15일부터 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고, 백신접종증명서와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도 필요 없다. 태국도 5월부터 입국 당일과 5일차에 해야 했던 PCR 검사 의무를 없애고 반드시 가입해야 하는 여행자보험 치료비도 1만달러로 낮추는 등 입국 절차를 대폭 간소화했다. 방역지침이 완화되고 하늘길 또한 넓어지면서 동남아 여행이 한층 쉬워졌다.

노선별 운항횟수를 살펴보면 동남아 노선이 138회로 가장 많고, 대양주 노선이 58회, 일본 40회, 중국 10회 순이다. 베트남 다낭과 나트랑, 호찌민, 하노이를 비롯해 필리핀 보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는 코로나19 이후 새롭게 운항을 시작한다.

한편 제주항공은 6월 국제선 확대에 맞춰 태국 방콕과 괌/사이판 등 대양주 노선에 대한 항공권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방콕의 경우 오는 6월23일부터 8월31일까지 탑승 가능한 편도항공권을 유류할증료 및 공항시설사용료 등이 모두 포함된 총액운임을 기준으로 인천/부산~방콕 22만3800원부터 6월6일까지 판매한다.

대양주 노선의 경우 오는 7월1일부터 9월30일까지 탑승 가능한 편도항공권을 총액운임을 기준으로 인천~괌 30만400원, 인천~사이판 27만500원 ,부산~사이판 26만5500원부터 6월7일까지 각각 판매한다.

항공권은 예매일자와 환율변동에 따라 총액운임이 일부 변동될 수 있으며, 예약상황에 따라 조기마감 될 수 있다. 해당 기간 해당 노선 왕복 항공권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추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프로모션 코드도 제공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해외여행 수요를 선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국제선 운항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