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도민연대, 대전형무소 수형희생자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상태바
4.3도민연대, 대전형무소 수형희생자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당시 대전형무소에서 무참히 총살당한 제주도민 실태조사 결과를 담은 자료집이 발간됐다.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는 19일 '대전형무소 수형희생자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4.3당시 대전형무소에 수감된 제주도민 300명은 대전주둔 헌병대에 넘겨진 후, 대전시 산내면 골령골에서 전원 총살됐는데, 지금도 이 사건의 진상은 제대로 규명되지 않고 있다.

4.3특별법도 수차례 개정되는 과정을 거쳐 군사재판 피해자의 직권재심도 이뤄지고 보상급도 지급되는 상황인데도, 정작 이 대전형무소 수감 300명의 희생에 대한 진상규명만큼은 제자리인 상황이다.

앞서 대전형무소 수형희생자 가운데 일부 유족들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진상조사 보고서'에 근거 위자료 청구소송에 참여했고, 법원은 희생자 8000만원, 배우자 4000만원, 자녀 800만원, 형제자매 400만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도 대전형무소 수형 희생자 300명의 유족들 가운데 위자료 청구소송에 참여한 유족은 겨우 70명에 불과했는데, 도민연대는 이의 내용을 포함해 대전형무소 수형희생자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이번 보고서에 실었다.

도민연대 관계자는 "지금까지 정부나 4.3평화재단은 4.3진상조사보고서를 각각 발간했지만, 대전형무소 수형 300명의 희생자들 만큼은 언제 어떻게 죽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번 보고서를 통해 4.3의 실체적 진실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지급되고 있는 보상금에 대해서도 곰곰히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