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광주5‧18 평화‧인권교육, 광주에서 이어진다
상태바
제주4‧3-광주5‧18 평화‧인권교육, 광주에서 이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2주년 광주5.18...제주4‧3-광주5‧18 전국화 평화공감 현장체험 운영

평화.인권교육을 통한 제주4.3과 광주5.18의 전국화가 광주에서 이어진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제42주년 광주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 맞춰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광주를 방문해 ‘제주4‧3 및 광주5‧18 전국화를 위한 평화 공감 현장체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2019년 체결된 ‘제주4‧3-광주5‧18 평화‧인권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에 따라 마련됐다. 앞서 광주광역시교육청과 광주교육발전자문위원회 등 30여명은 지난 달 15일 한림여자중학교를 방문해 교육과정 속 4‧3평화‧인권교육 수업이 이뤄지는 현장을 참관하고, 한림여자중학교 학생들을 광주로 초대했다.

이번 광주 방문에는 김용관 민주시민교육과장 등 제주도교육청 관계자와 4·3평화·인권교육 명예교사, 한림여자중학교 교원 및 학생 등이 참석한다.

방문단은 16일 전남대, 들불야학터, 국립5·18민주묘지 등을 답사하고, 산정중학교에서 평화·인권교육 교류활동을 가질 예정이다. 

오는 17일 오전에는 5·18 42주년 MBC 특별 방송‘랜선 오월길’에 참여하며, 오후에는 금남로 탐방, 금남로 특설무대에서 오월연극공연인‘오! 금남식당’관람 등 5·18문화예술체험을 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김용관 민주시민교육과장은“제주와 광주 양 교육청 간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교원 연수, 학생 체험학습 등 지속적인 교류·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리며 “더 커진 희망을 안고 제주와 광주가 충실히 협력‧연대하며 평화와 인권, 상생의 동백꽃을 활짝 피우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