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측 “보수교육감 후보 단일화, 예고된 ‘낡은 권력투쟁’의 결말”
상태바
이석문측 “보수교육감 후보 단일화, 예고된 ‘낡은 권력투쟁’의 결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뜬금없는 번복·의심짙은 불출마…도민이 심판할 것”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후보측은 중도보수계열 고창근·김광수 후보가 결과적으로 단일화한 것에 대해 “이미 예고된 '낡은 권력투쟁'의 처량한 결말”이라고 비판했다.

이석문 후보측 이정원 대변인은 14일 입장문을 내고 “과거와 과거가 만나 정말 먼 과거로 가버렸다. 불통과 불통이 만나 회복할 수 없는 불통이 됐다”며 “불신과 불신이 만나 어설픈 합의와 뜬금없는 번복, 의심짙은 불출마만 남았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단일화는 시작부터 교육적이지도, 민주적이지도, 미래지향적이지도 않았다”며 “‘그들만의 리그’는‘이석문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한 정치적 목적에만 몰두했다. 미래 교육 공론장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분은 제주교육 역사에 큰 오명을 남겼다”며 “도민들이 분명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다. ‘소수의 과거’가 아닌, ‘모두의 미래’를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절망의 토양에 미래의 희망을 피우는 것이 이석문의 소명”이라며 “도민들과 아이들을 바라보며, 정책으로 평가받겠다. 교육으로 소통하고 미래로 함께 가겠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