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애,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 포기..."허향진 후보 도울 것"
상태바
장정애,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 포기..."허향진 후보 도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악한 정치환경에 무거운 중압감...허 후보 도와 승리 이끌 것"

6.1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했던 무소속 장정애 예비후보가 후보자 등록 마지막날인 13일 선거 출마를 포기하고 허향진 국민의힘 후보를 돕겠다고 선언했다.

장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1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아침 허 후보를 만나 진솔한 얘기를 나눴다"며 "선거 승리를 위해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았고 이를 승낙했다"고 사퇴 입장을 밝혔다

장 예비후보는 "제주도의 산적한 과제들과 자연회복을 위해서 도민들의 목소리를 들으면서 즐거운 마음으로 경주를 해오다, 국민의힘 후보가 잠적하면서, 국민의힘에서 당에 합류해 도지사 후보로 뛸 것을 제안했었다"며 "그래서 제가 국민의힘 입당 신청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중간에 (허 후보가) 다시 완주의사를 밝혔고, 오늘 만난 자리에서 완주 의지가 있는지 다시 물었다"며 "허 후보는 죽을 각오로 완주하겠다고 말했고, 이에 그를 도와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고 했다.

장 예비후보는 "이번 도지사 선거에서는 오만하고 거짓된 후보가 아닌 진실된 후보가 나서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도 "하지만 정당에 소속되지 않으면서 열악한 정치환경에 무거운 중압감을 느껴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토론뿐만 아니라 SNS 등을 통해 도민들과 다양한 소통을 하면서 허 후보를 도울 것"이라면서 "독선적인 후보가 아니라 진실되고 겸손한 후보가 승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