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공공임대 아파트, 신축 2년만에 사선 균열 발생
상태바
JDC 공공임대 아파트, 신축 2년만에 사선 균열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하 증상 JDC, 전문가 현장 실시..."원인 파악중"
블라인드에 게시된 제주시 아라동 첨단과학기술단지 ㄱ아파트 외벽 모습. ⓒ헤드라인제주
블라인드에 게시된 제주시 아라동 첨단과학기술단지 ㄱ아파트 외벽 모습. ⓒ헤드라인제주

제주시 아라동 첨단과학기술단지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건축한 공공임대 아파트가 신축 2년만에 다수의 사선 균열이 발생해 건축물이 가라앉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최근 직장인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는 JDC가 건축한 ㄱ아파트 외벽에 다수의 사선 균열이 발생한 사진이 게시됐다.
 
이 사진은 해당 아파트 14개동 가운데 가장 많이 균열이 발생한 1개동을 찍은 것으로, 다른 동에도 이 만큼은 아니지만 일부 균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다수의 사선 균열은 건축물 가라앉는 침하 증상 중 가운데 하나로 알려졌다.
 
이에 JDC는 침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 11일 전문가들과 함께 현장 실사를 진행하는 한편, 정확한 균열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