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예비후보 "위기의 제주, 오직 제주를 위해 일하겠다"
상태바
문대림 예비후보 "위기의 제주, 오직 제주를 위해 일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경선투표가 24일 시작된 가운데, 문대림 예비후보는 이날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드시 승리해 오직 제주를 위해 일하겠다"면서 지지를 당부했다.

문 후보는 "제주는 지금 혼란과 위기 속에서 대전환의 시대를 맞고 있다"며 "생태환경과 민생경제, 공동체의 위기를 극복하기도 전에 코로나19 위기까지 겹쳤다. 지금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앞으로 다가올 위기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위기를 해결하려면 지금의 시대 너머로 펼쳐질 미래를 내다볼 수 있어야 한다"며 "저는 위기의 제주를 구하기 위해 오랫동안 준비해왔다"고 강조했다.

또 "처음으로 도지사 후보 출마를 선언하고, 하루도 쉬지 않고 정책공약을 발표해왔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정책 대결을 통해 원팀 경선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이어 "도민 여러분과 함께 희망과 번영의 도민 성장 시대를 열겠다"며 "제주도민과 함께 공정의 씨앗을 뿌리고 키워 성장의 열매를 나누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주택·복지·안전 등 도민의 기본생활을 보장해 민생안정을 도모하겠다"며 "스마트 디지털, 녹색 에너지, 도시·교통의 혁신적 대전환으로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깨알만큼 문대림 2022-04-24 15:42:05 | 223.***.***.119
도진개진이지만 문대림이 깨알만큼 나아보인다.

오영훈은 뭔가 지적이지 못하다는 느낌이 많이 든다.
그냥 정치꾼에 불과한것 같다.
행정가다운 면모가 읽혀지지 않는다.

하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만큼은 제주도지사와 제주도의회 다수당은 국민의 힘이 되어야 한다.
그래야 윤석열정부의 제주 제2공항을 비릇한 제주도 공약들이 차분히 추진될 수 있을 것이다.

제주 제2공항에 대해 찬성도 반대도 않는 민주당 두 후보를 봐라.그들은 당선되고 나면 100%발목잡기 할꺼다.

경제도 모르고 글로벌 감각도 없는 민주당 제주도 정치꾼들때문에 제주의 발전은 더디고 지금 이 시간에도 국민의 안전은 위협받고 있다.